GS홈쇼핑, 블록체인으로 명품 관리...'구하다'에 20억 투자

블록체인 활용 명품이력, 상품 품질 조회 시스템 구축

문기수 기자 승인 2021.03.05 11:45 의견 0
이미지=GS샵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GS홈쇼핑은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블록체인 명품 큐레이션 플랫폼 ‘구하다’에 투자를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GS홈쇼핑이 한국투자파트너스, 한국성장금융, 포스코기술투자와 함께 구하다에 투자하는 금액은 45억원이다. 이중 GS홈쇼핑은 전략적투자자로 20억원을 투자한다.

구하다는 블록체인 및 커머스 기술을 기반으로 블록체인 품질이력 플랫폼과 명품 커머스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자체 블록체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명품 부티끄의 물류환경 변화 및 재고상황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독자적인 커머스 연동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GS홈쇼핑은 ‘구하다’와 함께 블록체인 품질이력시스템 사업과 명품 카테고리 사업에서 시너지효과를 낼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스테디샐러 상품인 산지애 사과에 블록체인 품질이력 관리시스템을 적용했던 GS홈쇼핑은 향후 블록체인 시스템을 활용한 품질이력 추적 가능 상품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구하다와 함께 TV홈쇼핑 및 모바일 명품카테고리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구하다는 명품 유통의 모든 과정을 블록체인으로 관리하고 이를 기반으로 정품 이력 조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GS홈쇼핑 측은 구하다의 명품 이력조회서비스를 활용해 고객에게 신뢰를 줄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성화 GS홈쇼핑 CVC사업부 상무는 “‘구하다’는 IT를 기반으로 블록체인과 커머스 테크 기술 양쪽 부문에서 튼튼한 기반을 갖추고 있다”며 “GS홈쇼핑과 명품 및 신사업 등 장기적인 사업전략에서 함께 할 수 있는 파트너로 향후 시너지가 더욱 기대된다”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