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 7만가구 신도시...2023년 사전청약

3기 신도시 총 6곳, 21만가구 로 규모 커져
2.4 대책 후속 '신규 공공택지' 1차분 지정
부산대저 1.8만가구, 광주산성 1.3만가구도

염지은 기자 승인 2021.02.24 12:29 의견 0


[포쓰저널] 경기도 광명·시흥지구에 7만가구 규모의 신도시가 조성된다.

부산대저 1만8천가구, 광주산정 1만3천가구 공공택지도 개발된다.

24일 국토교통부는 '2.4 주택공급대책' 중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의 첫 후속조치로 이런 내용의 10만가구 규모 입지 조성계획을 우선 확정·발표했다.

광명시흥은 6번째 수도권 3기 신도시다. 1271만㎡에 7만가구 크기다. 3기 신도시 중 가장 큰 규모다.

부산대저는 243만㎡에 1만8천가구, 광주산정은 168만㎡에 1만3천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국토부는 "이번에 확정된 10만호 이외 나머지 15만호 신규 공공택지 입지는 지자체 협의 등을 거쳐 2차로 4월경 공개할 예정이다"고 했다.

정부는 2.4 대책에서 2025년까지 수도권 18만가구 등 전국에 26만3천가구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신규 택지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광명시흥'은 광명시 광명동·옥길동, 시흥시 과림동 일대에 조성된다.

서울 서남권 거점도시로 개발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광명시흥 신도시에 여의도 면적의 1.3배(380만㎡) 규모의 공원·녹지와 수변공원을 조성하는 등 쾌적한 환경을 만들 예정이다.

서울 도심까지 20분대로 접근이 가능토록 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도 구축한다.

남북 방향으로 신도시를 관통하는 도시철도를 건설해 지하철 1·2·7호선, 신안산선, 광역급행철도(GTX)-B 등과 연계한다.

광주시흥지구의 추가로 수도권 3기 신도시는 총 21만가구 규모가 됐다.

기존 3기 신도시 후보지는 ▲남양주 왕숙(866만㎡ 5만4천가구) ▲ 남양주 왕숙2(239만㎡, 1만5천가구) ▲ 하남교산(631만㎡, 3만4천가구) ▲ 인천 계양(333만㎡, 1만7천가구) ▲ 부천 대장(343만㎡, 2만가구) 등 총 14만가구 규모다.

대규모 택지로 개발되는 과천 과천(168만㎡, 7천가구), 안산 장상(221만㎡, 1만4천가구)을 합치면 수도권에서 추진중인 신규택지 공급물량은 23만1천가구가 된다.

수도권 3기 신도시 및 대규모 택지개발 추진 현황.


부산 대저지구는 부산 강서구 대저동 일대에 조성된다.

부산연구개발특구와 연계된 자족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배후주거지를 공급하고, 연구개발특구 연접 지역에 15만㎡ 규모의 자족용지를 배치해 특구 기능을 강화한다.

62만㎡ 규모의 공원과 녹지를 조성해 낙동강과 연계한 녹지축을 구축한다.

지구 내에 부산김해경전철 역사를 신설해 부산 도심, 김해 방면으로 이동을 편리하게 할 예정이다.

광주 산정지구는 광주광역시 광산구 산정동·장수동 일대에 조성된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과 연계한 빛그린산단 등 근로자를 위한 주거지를 공급한다.

이들 신규 공공택지는 2023년 사전청약을 하고 2025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를 모집하게 된다.

주민공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주민공람 공고 즉시 이들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를 개발예정지역으로 지정하고 주변 지역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선 최장 5년간 토지 소유권이나 지상권 등 투기성 토지거래가 차단된다.

정부는 택지 개발에서 나오는 보상금이 다시 부동산 시장으로 유입돼 시장을 과열시키지 않도록 대토보상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시행 중이다.

주민선호 등을 조사해 이주자 택지를 공급하거나 협의양도인 주택 특별공급 등 원주민 재정착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윤성원 국토부 1차관은 "충분한 주택공급을 통해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를 지원함으로써 주택시장을 안정시키고자 하는 정부의 의지는 어느 때보다 확고하다"라며 "앞으로도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주택 공급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