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가든파이브 툴동 5층 업무시설 일괄매각

매각금액 321억원...툴동 공실률 18%로 낮아져

염지은 기자 승인 2021.02.18 10:26 의견 0
가든파이브 ./SH공사


[포쓰저널] SH서울주택도시공사는 서울 송파구 가든파이브 툴동 5층 업무시설 총 273호를 일괄 매각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매각한 업무시설 규모는 총 계약면적 2만2327.39㎡다. 매각 금액은 약 321억 원이다.

가든파이브 툴동 공실률은 30.2%에서 18.1%로 낮아졌다.

가든파이브 툴동 5층은 애초 ‘판매시설’ 용도로 매각이 진행됐으나 판매시설에 대한 수요 부족으로 장기간 공실상태로 남겨졌고, 가든파이브 활성화에 가장 큰 장애물로 꼽혔다.

SH공사는 다양한 활성화 용역과 시장분석을 진행한 결과 업무시설의 경우 시장 수요가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

이에 해당 시설의 용도를 업무시설로 변경해 매각 활로를 모색했으며, 이번 계약을 통해 그 결실을 맺었다.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으로 실물경제가 위축된 상황에서 이뤄낸 대규모 계약으로, 의미가 더욱 크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매각을 통해 가든파이브 툴동의 고질적인 공실문제를 효과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았다. 이를 계기로 가든파이브를 보다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며 “이번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을 수립, 공급을 지속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