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이 한 신한은행 정기인사…과장급 승진자 42%가 여성

자체 개발 'AI 최적해 알고리즘' 활용
전 사업그룹에 디지털 총괄 조직 D.I lab 설치

김지훈 승인 2021.01.26 18:04 의견 0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신한은행은 자체 개발한 AI(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총 2414명에 대한 2021년 상반기 정기인사를 시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신한은행 측은 "이번 정기인사는 디지털과 스피드에 방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기존 인사부가 총괄하던 방식에서 각 사업그룹과 영업현장에 인사권을 넘겨 업무효율성과 신속성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현장의 영업력을 강화하고 본부부서의 신속한 의사결정을 위해 본부부서 팀장급 직원을 영업현장에 전진 배치했다.

과장급 승진자 중 여성의 비중이 42%로 과거 3년 평균 대비 10%포인트 가량 확대됐다.

신속한 디지털 전환 추진을 위해 20개 사업그룹 각각에 디지털 총괄 조직인 D.I(Digital Innovation) Lab을 만들었다.

디지털, IB(투자금융), 소비자 보호 등 직무 전문성이 필요한 부서에는 사전 교육을 받은 예비 인재를 배치해 미래 전문가들을 육성할 수 있도록 했다.

진옥동 은행장은 “고객과 미래를 위한 변화를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이번 상반기 정기인사를 시행했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이고 투명한 인사정책을 통해 고객 중심의 일류 은행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