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다음달 코로나 진단키트 출시

30분 내 결과 확인…초기 진단 사용 적합

조혜승 승인 2021.01.18 11:26 의견 0
/사진=한미약품

[포쓰저널] 한미약품은 2월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한미 COVID-19 퀵 테스트’를 국내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제품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긴급 사용승인한 항원 진단검사 의료기기다. 민감도 90%, 특이도 96%의 우수한 성능을 갖췄으며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30분 내 확인할 수 있다.

간편한 사용법과 신속성 등 장점 때문에 호흡기 증상이 있는 감염 의심자들을 대상으로 한 초기 진단에 사용하기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검사는 법에 따라 의료인을 통해서만 할 수 있다. 일반인은 구매·사용이 불가하다. 이 키트를 사용한 검사에서 양성이 나올 경우 보건당국이 진행하는 PCR 검사를 통해 확진 여부를 최종 확인한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신속항원진단키트를 이용해 감염자를 빨리 찾아내야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