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배당성향 22.7%…금융위 '20%' 권고보다 높아

김지훈 승인 2021.03.03 10:03 의견 0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금융당국의 권고 수준보다 높은 배당성향 22.7%를 결정했다.

신한금융은 지난 2일 이사회를 열고 2020년 기말 배당금을 보통주 1주당 1500원으로 의결했다고 3일 공시했다. 보통주 배당 총액은 7738억3850만원이다.

당기순이익 대비 배당금 총액 비율인 배당성향은 22.7%다. 2019년 사업분에 대한 배당성향(25.97%)보다는 낮은 수준이나, 최근 금융위원회가 권고한 배당성향 20%보다는 다소 높다.

금융위는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금융지주와 은행들에 종전보다 배당을 축소해 향후 불확실성에 대비하고 손실흡수 능력을 확충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장기 경제 불황을 가정한 ‘L자형’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한 금융기관의 배당정책에 대해서는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신한금융의 이번 배당 결정은 당국의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했기 때문에 가능한 것으로 관측된다. 신한금융은 당국의 스트레스 테스트를 유일하게 통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의 금융지주는 당국의 권고를 수용해 배당 규모를 축소했다. 앞서 배당을 결정한 KB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등은 배당성향을 20% 수준으로 맞췄다.

이날 신한금융은 7000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영구채) 발행도 결정했다. 신한금융은 “운영자금 및 채무차환자금으로 사용할 목적”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