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의선 "수소가 미래 '에너지 화폐'될 것"

현대차-SK그룹 경영진 '수소경제' 간담회
SK 현장 차량 1500대, 현대 수소차로전환
정의선·최태원,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 추진

문기수 기자 승인 2021.03.02 17:20 의견 0
2일 인천시 SK인천석유화학에서 진행된 인천시 수소산업기반 구축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왼쪽부터) 이재현 인천서구청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세균 국무총리, 최태원 SK그룹 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추형욱 SK E&S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차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현대차그룹이 SK그룹과 손잡고 수소 사업 확대를 위한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한다.

양측은 향후 수소전기차 1500여대 공급, 수소 및 초고속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2일 SK그룹 경영진과 SK인천석유화학에서 만나 수소생태계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양측은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 회의에 앞서 그룹내 주요경영진이 만나 수소관련 사업 확대를 위한 협의를 진행했다.

양 그룹은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나선다. SK그룹 사업장에 운영중인 1500대를 현대차가 생산한 수소전기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또한, 수소 및 초고속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서도 협력한다. 올해말까지 인천·울산 지역의 물류 서비스 거점인 SK내트럭하우스에 상용차용 수소충전소를 각 1기씩 설치한다.

향후 전국의 SK주유소 등에도 수소 충전소를 설치하기 위한 구체적 협력방안도 협의한다는 계획이다.

양 그룹은 포스코그룹과 더불어 국내 기업간 수소 사업 협력을 위한 CEO 협의체인 ‘한국판 수소위원회(K-Hydrogen Council)’ 설립을 상반기 중 추진한다.

한국판 수소위원회는 국내 기업들의 수소 사업 역량 강화 및 사업 영역 확대 등을 통해 진정한 수소사회 구현을 견인하기 위한 다양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수소는 에너지원일 뿐만 아니라 에너지의 저장체로도 활용할 수 있어 탄소 중립 시대의 ‘에너지 화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SK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수소의 생산, 유통, 활용이 유기적으로 이뤄지는 건전한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고, 성공적인 에너지 전환을 통한 수소사회의 실현을 한 발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의 1차배터리 공급사로 SK이노베이션을 선정하는 등 SK그룹과 긴밀한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SK그룹도 지난해 12월 차세대 에너지로 수소 사업을 집중 육성하겠다는 방침 아래 ‘수소사업추진단’을 출범하고, 국내 수소 사업 추진 및 글로벌 시장 진출 등을 통해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