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 '인천 LNG 생산기지' 20만㎘급 저장탱크 3기 준공

인천 송도국제도시 남서측 해상 위치
수도권 시민 2000만명에 천연가스 공급

임경호 승인 2021.01.28 15:40 의견 0
인천 LNG 생산기지 저장탱크 전경./사진=금호산업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금호산업은 인천 액화천연가스(LNG) 생산기지 '4지구 증설공사'로 20만㎘급 LNG 저장탱크 3기를 완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금호산업이 맡은 단일 공공 공사 중 최대 규모다. 공사비 총 3215억원이 투입돼 5년간 진행됐다.

인천 LNG 생산기지는 인천 송도국제도시 남서측 해상의 45만평(여의도 면적 1.8배) 부지에 위치한 세계 최초 해상 천연가스 생산기지다.

생산기지에 20만㎘급 저장탱크 3기가 신설되면서 세계 최대 LNG 생산기지로 재탄생했다.

세계 각지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는 LNG수송선으로 운반된 후 LNG 생산기지의 저장탱크에 보관됐다가 수요처에 공급된다.

인천 LNG 생산기지는 수도권 시민 약 2000만명에게 천연가스를 공급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금호산업 측은 공사 과정에 수입산 자재를 국산 자재로 대체하는 등 품질 개선과 공기 단축 성과도 거뒀다고 설명했다.

금호산업은 탱크 내부의 특수강판을 용접할 때 기존 24개의 조각(세그멘트)으로 구성된 특수강판을 20개의 조각으로 변경해 용접 부위를 최소화했다.

일본산 수입품에 의존하던 특수강판 용접봉도 전량 국산 자재로 변경해 공기를 단축했다.

LNG 저장탱크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리히터규모 7.0 이상에서도 견딜 수 있는 내진설계를 적용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이번 LNG 저장탱크 건설로 다양한 기술력을 축적 할 수 있었다"며 "향후 발주예정인 '당진 제5기지' 건설 등에 금호산업의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적극 참여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