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성태, 검찰 조사 위기...딸 '특혜입사 의혹' KT 당시 전무 구속
한국당 김성태, 검찰 조사 위기...딸 '특혜입사 의혹' KT 당시 전무 구속
  • 강민규 기자
  • 승인 2019.03.1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자료사진

[포쓰저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딸의 KT 입사 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을 위기에 놓였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전날 김 의원 딸의 정규직 채용 당시 KT 인사담당 전무였던 ㄱ씨(63)에 대해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 

ㄱ씨는 KT 인재경영실장으로 근무하던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김 의원의 딸을 합격시켜 회사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인사실무를 담당한 또다른 KT 직원 ㄴ씨에 대한 구속영장은 법원에 의해 기각됐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를 좀 더 진행해야 할 상황"이라고 했다.

ㄱ씨 구속으로 김 의원 딸의 취업이 관련 절차를 어긴 점이 일부 드러난 만큼 김 의원이 당시 KT 상부 등에 압력이나 청탁을 했는 지 여부를 가리기 위한 조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당시 KT 대표이사 회장은 현 황창규 회장의 전임인 이석채씨였다.   

김 의원의 딸은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산하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이듬해 하반기 정규직 공개채용을 통해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었다. 

검찰은 KT의 2012년 당시 공개채용 인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김 의원의 딸이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KT 공채 절차는 서류전형, 인적성검사, 실무면접, 임원면접 등으로 진행된다.

김 의원은 딸의 공채 합격 과정에 아무런 하자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김 의원은 "특혜채용은 커녕 (딸이) 2011년 비정규직 생활을 시작해 2년 가까이 직장생활을 하면서 공개 경쟁시험에 응시해 정식으로 채용됐다. 딸이 분사를 계기로 특혜 재입사했다는 것은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ㄱ씨 구속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나와 전혀 상관 없는 일이다. (ㄱ씨는)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라고 언론에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