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 협착 사망을 돌연사로 조작한 정황"...추혜선 "관련자들 처벌해야"
"포스코, 포항제철소 협착 사망을 돌연사로 조작한 정황"...추혜선 "관련자들 처벌해야"
  • 김성현 기자
  • 승인 2019.02.12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3시 30분 추혜선 의원(왼쪽에서 세번째)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의 산재은폐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정의당
12일 오후 추혜선 의원(왼쪽에서 세번째) 등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의 산재은폐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정의당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포스코의 직무교육 중 사망한 포항제철소 직원 산업재해 은폐 정황을 두고 정치권에서도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냈다.

12일 오후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가 협착에 의한 산재사망사고를 지병에 의한 돌연사로 진실을 조작하고 은폐하려고 한 정황들이 낱낱이 들어나고 갈수록 의혹이 증폭하고 있다”며 “포스코는 산재사망사고 은폐조작에 가담한 관련자 전원을 밝혀내 처벌하고 고인과 유가족에 대한 공식적인 사죄와 완전한 배상 그리고 장례절차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유족측에 따르면 사망한 김씨는 설연휴인 지난 2일 오후 5시43분께 지상 35m 높이의 제품부두 12번 선석 하역기 그랩(Grab) 상부에서 직무교육 중 사망했다.

유족측은 포스코가 사고원인에 대해 ‘심장마비에 따른 돌연사’라고 통보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김씨 시신을 부검한 부산과학수사연구소는 지난 3일 1차 부검결과 사인이 장간막과 췌장의 파열로 인한 내부과다출혈로 밝혔다.

김씨가 입었던 작업복에도 통상적이지 않은 설비윤활제 등 자욱이 있는 등 정황이 밝혀지며 포스코가 산재 사망사고를 지병에 의한 돌연사로 조작했다는 의혹이 증폭됐다.

추혜선 의원에 따르면 함께 일하던 포스코 인턴사원의 경찰 진술도 3차례 번복됐다. 또 유족이 참석한 1차 현장검증에서 사망지점이 안전통로 였으나 2차 검증에서는 12번 하역기 크레인 위로 번복됐다.

또 사망사고에 대한 포항노동지청감독관과 포스코 사측의 주장이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119에도 사고가 발생한 1시간이 지난 후에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정황을 두고 추혜선 의원은 포스코가 산재 은폐를 했다며 포스코 사측, 경찰, 노동지청에 요구사항과 함께 국회에 진상조사를 해줄 것을 촉구했다.

추 의원은 “고인과 유가족에 대한 공식적인 사죄와 철저한 진상규명, 이것이 상식적인 기업의 책임일 것이다. 하지만 포스코는 그저 감추기에 급급할 뿐”이라며 “포스코의 산재는 이번뿐만이 아니다. 작년 1월 질소누출사고로 인한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사망은 물론 지난 4분기에만 5건의 산업재해사고가 발생하는 등 끊임없는 산재사고에도 불구하고 어떠한 개선 노력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연금이 포스코에 대해 주주권을 행사해 사회적 책임을 방기하는 포스코에 책임을 묻고 진정으로 국민들이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국민의 기업 포스코로 돌려놔야 할 것”이라며 포스코의 지분 10.82%를 가진 국민연금이 직접 주주권한을 행사할 것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해당 노동지청의 특별근로감독 실시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