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작년 영업익 1조1천억원…건설부문 수익성 개선 영향
삼성물산, 작년 영업익 1조1천억원…건설부문 수익성 개선 영향
  • 오경선 기자
  • 승인 2019.01.24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삼성물산이 건설부문 수익성 개선 영향으로 지난해 1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삼성물산은 2018년 연결기준 매출액으로 31조1560억원, 영업이익 1조1040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6.4%, 25.3% 늘었다.

건설 프로젝트 수익성 개선 및 기타수익 증가가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건설부문에서 수주 프로젝트 매출이 본격화해 영업이익으로 전년 대비 54.3% 오른 7730억원을 기록했다.

상사부문은 화학, 철강 등 트레이딩 사업 호조로 매출이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4분기 일회성 비용 등으로 전년 대비 2.7% 내린 1460억원을 올렸다.

패션부문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24.2% 내린 250억원을 냈다. 리조트부문은 18.3% 줄어든 147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작년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한 7조9711억원을 영업이익은 14% 감소한 2430억원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