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서울시엔 초미세먼지 주의보
수도권 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서울시엔 초미세먼지 주의보
  • 주수정 기자
  • 승인 2019.01.1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
12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미세먼지 상황. 빨간색은 '매우나쁨' 노란색은 '나쁨', 초록색은 '보통', 파란색은 '좋음' 을 나타낸다.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

[포쓰저널] 서울시 전역에 12일 낮 12시부터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됐다.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전역에서는 13일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가 취해진다.

경기도, 충청도, 전북, 강원도 영서 일부 지역도 이날 오후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상태를 보이고 있다.

12일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미세먼지 상태는 일요일인 13일에도 대부분 지역에서 좋지 않을 전망이다.  특히 경기남부, 세종, 충북 지역은 '매우나쁨' 상태를 보이겠다. 

서울, 인천, 경기북부, 강원영서, 충남, 전북, 광주, 전남, 경북, 대구, 대전은 '나쁨' 이 예상된다.

강원도영동, 경남, 부산, 울산, 제주는 '보통' 으로 상대적으로 대기질이 양호하겠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초미세먼지(PM-2.5) 시간 평균 농도가 75㎍/㎥ 이상이 2시간 지속할 때 발령된다. 

환경부는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전역에  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했다. 

이날 수도권  2곳 이상에서 미세먼지(PM-2.5) 평균농도가 50㎍/㎥를 초과했다. 일요일인 13일에도 50㎍/㎥ 초과로 예보됐다.

이에따라 서울시는 13일 오전 6시~오후 9시 고농도 미세먼지(PM-2.5)를 줄이기 위한 공공부문 위주의 선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휴일 비상저감조치로 공공기관 대기배출시설 12개소 가동률 하향조정, 시 발주 공사장 151개소 조업단축, 분진흡입청소차량 가동 등 공공부문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이 동시에 시행된다.

다만, 행정·공공기관 주차장 전면 폐쇄와 2005년 12월 31일 이전 수도권에 등록된 2.5톤 이상의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은 시행하지 않는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는 동안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이 필요할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건강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