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파업 D-1…허인 은행장 "조건부 300% 성과급 제안"
국민은행 파업 D-1…허인 은행장 "조건부 300% 성과급 제안"
  • 오경선 기자
  • 승인 2019.01.07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인 KB국민은행장
허인 KB국민은행장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허인 KB국민은행장이 8일 총파업을 선언한 노동조합 측에 최대 쟁점인 성과급 문제를 양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시간외 수당을 합쳐 300% 상당의 성과급을 지급하겠다고 제안했다.

허 행장은 7일 오후 3시 임직원 담화 방송을 통해 "페이밴드(호봉상한제) 논의 시작 및 임금피크 진입시기 일치와 함께 최종적으로 보로금(성과급)에 시간외 수당을 더한 300%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간 사측은 성과급 문제를 놓고 보로금과 미지급 시간외수당을 합쳐 250%를 제시했고 노조 측은 300% 수준을 요청했다.

허 행장의 발언에는 조건이 붙었지만 성과급 문제에서 일부 진전을 이룬 것으로 보인다.

페이밴드는 노조와 시간을 두고 논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그는 "페이밴드가 직원의 급여를 줄이기 위한 수단이 아니다"며 "페이밴드 확대를 제안했던 이유는 소홀한 업무태도로 동료 직원의 근로의욕을 꺾는 일부 극소수 직원을 염두에 둔 최소한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직급체계 최하단으로 비정규직인 'L0' 직원에 대한 대우 개선은 전향적으로 논의하겠다고 했다. 임금피크 제도의 경우 개선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행장은 "갈등이 대화가 아닌 파업이라는 최후의 수단을 통해서 풀어야만 하는 문제인가에 대해 강하게 그건 아니라고 믿고 있다"며 "파업이라는 파국의 길을 걷는 것만큼은 피해야 한다는 간절함으로 대화의 불씨를 이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은행 노조는 이날 저녁 파업 전야제를 열고 8일 19년 만의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은행 경영진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는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긴급 대책을 논의 중이다.

은행 측은 7일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8일 예고된 총파업 이전에 임금∙단체협약을 타결하기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해 협상에 임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