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세계 최초 5G 로봇 카페...KT, 음성·AI 기능도 강화
서울에 세계 최초 5G 로봇 카페...KT, 음성·AI 기능도 강화
  • 염지은 기자
  • 승인 2018.12.25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들이 서초구 삼성생명에 위치한 세계 최초의 5G 로봇 카페 ‘비트’ 에서 바리스타 로봇이 제조한 커피를 선보이고 있다./사진=KT

[포쓰저널=염지은 기자] 세계 최초의 5G 로봇카페가 서울에 문을 열었다.

KT는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에 있는 무인 로봇카페 '비트(B;eat)'에 5G 네트워크를 적용했다고 25일 밝혔다.

5G네트워크로 연결된 바리스타 로봇은 주문을 받자마자 커피를 추출한다. 푸쉬 알림이 뜬 후 픽업데스크로 가 스마트폰에 적혀있는 PIN번호를 입력하면 로봇이 커피를 내어준다.

KT는 기존 유선인터넷을 연결해 운영하던 이동형 로봇카페에 5G 무선 네트워크를 적용했다. 로봇카페 비트에는 5G MHS(Mobile Hot Spot)가 탑재돼 유선인터넷 연결없이 5G 기지국 신호를 받아 작동한다.

5G 초고속 데이터 전송 환경에서 여러 모듈이 동시에 접속해 로봇의 전원상태, 운전상황, 동작인식 등 로봇 상태 정보를 끊김없이 파악하고 제어한다.

로봇에 탑재된 풀(Full) HD급의 고화질 지능형 CCTV는 카페를 방문하는 사람들을 인지한 후 카페 안의 상황을 고화질의 영상으로 관제센터에 송신한다. 로봇의 이상 징후와 오작동 등 상태 정보도 지연없이 전송한다. 원두, 파우더, 시럽, 우유 등 재료의 원산지와 유통기한, 위생상태 등의 정보도 디지털 사이니지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로봇카페 비트는 4만9500원(부가세 포함)에 10GB가 제공되는 5G MHS단말 전용 요금제가 적용된다. KT는 향후 바리스타 로봇에 음성 인식과 인공지능(AI)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