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비중 4년래 10% 수준으로 확대"...정부, 차부품산업 활력제고방안
"친환경차 비중 4년래 10% 수준으로 확대"...정부, 차부품산업 활력제고방안
  • 강민규 기자
  • 승인 2018.12.18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자동차 부품산업 활력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방안에는 자동차 생산 급감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차부품업체에 대한 금융 지원 등과 함께 보다 근본적인 대책으로 전기차 등 미래차 산업으로의 전환 유도책이 제시됐다.

우선  부품업계의 일시적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3조5천억원+α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는 ▲ 정부·지자체ㆍ완성차 공동출연 신규자금  1조원 ▲ 신보·기보 보증 프로그램 1조원 ▲ GM 협력업체 대출ㆍ보증 만기연장  1조2천억원 ▲ 수출신용보증 만기연장  2천억원  ▲ 산업위기지역 내 부품기업 만기연장  630억원 등이 포함된다.

자동차 구매를 촉진하기 위해 자동차 개별소비세 30% 감면을 당초 올 연말 종료에서 내년 상반기 까지 연장했다. 

​노후 경유차 말소 후 신차 구입 시에는 내년 1년동안 개소세를 70% 감면해 주기로 했다.

친환경차 이용확대 및 인프라 구축을 통해 치 부품업체들도 미래차 쪽으로 선회하도록 유도한다.

정부는 친환경차 국내생산 비중을 현재 1.5%에서 2022년엔 10%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국내 누적보급 목표도 전기차 43만대(2018년 5만6천대), 수소차 6만5천대(2018년 923대)로 확대했다. 

종전 목표는 전기차는 35만대, 수소차는 1만5천대였다.

친환경차 보조금도 늘인다. 전기차 보조금 지급은 올해 2만6500대에서 2019년엔  4만2천대로, 수소차는 올해 746대에서 4천대로 확대한다.

 공공기관 친환경차 의무구매율 도 올해  70%에서 2020년까지 100%로 늘인다.

 현재 15개소에 불과한 수소차 충전소를  내년에 80여개소, 2022년엔 310개소로 확충한다.

 전기차 충전소도 현재  3800기에서 2022년엔 1만기로 늘인다.

 부품기업의 미래차 경쟁력 확보를 위해 미래차 핵심기술 연구개발(R&D)에 2조원을  투자한다.

 제조전문 위탁생산 기업, 전기버스 전문기업 등 신규 진입(New Player)을 육성하기로 했다.

 개방형 전기차 플랫폼 지원 등 중소ㆍ중견기업이  직접 전기차를 개발ㆍ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글로벌 미래차 시장은 IT기업 참여, 완성차-IT기업 제휴 등으로 경쟁구도 변화하고 있다"며 "반면에 국내  자동차산업은 플레이어 다양성ㆍ시장역동성이 낮은, 완성차 업체 중심의 폐쇄적 구도에 머물고 있다"고 변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향후 친환경차는 규모의 경제 달성효과 등으로 2022년경 전기차 가격(보조금 지급 전)은 현재 5천만원에서 4천만원으로, 수소차는 7천만원에서 5천만원으로 인하가 가능할 것으로 산업부는 전망했다. 

전기차 등에 대한 대당 보조금은 단계적으로 축소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