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행복나눔재단-한양대, 사회혁신 청년인재 키운다
SK행복나눔재단-한양대, 사회혁신 청년인재 키운다
  • 염지은 기자
  • 승인 2018.11.15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염지은 기자] SK행복나눔재단과 한양대학교가 사회 혁신과 변화를 만들어내는 청년 인재 양성에 나선다.

SK행복나눔재단은 ‘체인지메이커(Changemaker)’를 양성하기 위해 15일 오전 한양대 올림픽체육관에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MOU에는 최광철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사회공헌위원장, 김용갑 SK행복나눔재단 총괄본부장, 이영무 한양대학교 총장, 김종걸 한양대학교 국제학대학원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SK행복나눔재단과 한양대학교는 체인지메이커십(Changemakership) 기반으로 학부-석사-박사 통합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한양대는 학부 대상으로 사회혁신융합전공을 설립한다. 해당 과정에서는 학생들에게 체인지메이커십 기본 교육을 제공함으로써 사회 혁신가 핵심역량 함양 기회를 마련한다.

한양대가 2015년부터 운영 중인 ‘글로벌사회적경제학과’ 석사 과정 또한 2021년까지 운영 연장하고, 후속 박사 과정도 새롭게 개설한다. ‘글로벌사회적경제학과’ 석·박사 과정은 학부 졸업자 및 재직자를 대상으로 하며, 사회적 경제 생태계 전문 인재가 양성되도록 체인지메이커십 실무심화 교육으로 구성된다.

이외에도 재학생에게 사회 혁신가로 진로 방향을 제시하는 ‘사회적경제리더과정’과 공공·민간·비영리 분야 재직자에게 체인지메이커십 실전 교육을 제공하는’사회혁신전문가과정’을 마련하는 등 다양한 교육 방안을 마련한다.

김용갑 SK행복나눔재단 총괄본부장은 “지속적인 사회혁신을 이루기 위해서는 그 변화를 주도할 사회혁신가 양성 과정부터 체계적으로 준비 되어야 하기 때문에 이번 MOU를 추진하게 됐다”며 “한양대와 함께 학부부터 석·박사 과정까지 체인지메이커십에 기반한 체계적인 교육과 지원을 통해 보다 많은 사회혁신 인재를 양성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행복나눔재단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인재 양성을 위해 카이스트(KAIST) 사회적기업가MBA를 비롯해 부산대, 서울대, 숙명여대, 숭실대, 연세대, 이화여대, 한양대에 사회혁신가 교육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