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 이용자 71% 법정최고금리 인하 사각지대...6조원 규모
대부업 이용자 71% 법정최고금리 인하 사각지대...6조원 규모
  • 오경선
  • 승인 2018.10.08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이학원 의원실.
자료=이학원 의원실.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최고금리 인하에도 불구하고 대부업 이용자의 71%는 법정최고금리 이상의 이자를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정무위원회 이학영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군포 을)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대부업 상위 20개사의 '18.6월 기준 금리구간대별 대출 현황’에 따르면 대부업 이용 차주 185만 명 중 약 71%인 131만 명이 법정 최고금리인 24%이상의 금리를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대출잔액은 총 6조2122억원이다.

이용자의 15%인 29만명은 이전 법정최고금리인 27.9% 이상의 금리를 아직도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출잔액은 1조646억원에 달한다.

법정최고금리는 지난 2016년 3월 34%에서 27.9%로 인하하고, 2018년 2월 24%로 더 내렸다. 금감원은 올해 법정최고금리 인하 이후 최고금리이상을 부담하는 차주의 이자부담 경감을 위해 대부업계와 자율협의를 통해 대환대출을 지원했지만, 실적은 5만5000명, 대출액 1838억원에 그쳤다.

이학영 의원은 “법정최고 금리가 인하됐지만 대부업 이용자의 3분의 2 이상이 법정최고 금리 이상을 부담하고 있다”며 “금융당국이 대환지원을 통해 208억원의 이자부담 효과를 거뒀다고는 하지만 제도의 사각지대에서 효과를 보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