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 인력 양성 'IBM P-TECH, 서울 뉴칼라 스쿨' 내년 개교
4차산업혁명 인력 양성 'IBM P-TECH, 서울 뉴칼라 스쿨' 내년 개교
  • 강민혁 기자
  • 승인 2018.09.1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IBM

[포쓰저널=강민규 기자] 교육부와 한국IBM은 17일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에서 아이비엠 피-테크(IBM P-TECH, Pathways in Technology Early College High shcool)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IBM P-TECH는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뉴칼라(New Collar) 인재 양성을 위해 고등학교와 전문대학의 교육과정을 통합한 직업교육 혁신 모델이다. 

'뉴 칼라'는 블루칼라나 화이트칼라 노동자 이외의 사이버 보안, 데이터 사이언스, 인공지능 및 인지(cognitive) 비즈니스 전문가 산업군을 지칭한다.

IBM P-TECH는 2011년 미국 뉴욕에서 처음 시작해 올해 현재 미국 8개주, 호주, 모로코, 대만, 싱가포르 등 5개국, 110여 개 교에서 운영 중이다. 한국은 P-TECH를 도입한 6번째 나라가 된다.

IBM P-TECH에는 500개 이상의 정보통신기술, 의료, 제조업, 에너지 분야의 대기업 및 중소기업들이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지금까지 100여 명의 졸업생 배출, 이 중 20명이 IBM에 정규직으로 입사했다.

한국에 도입되는 IBM P-TECH는 세명컴퓨터고(3년)와 경기과학기술대학교(2년)를 연계한 5년 통합교육과정인 '서울 뉴칼라 스쿨'로 운영된다.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전공 2개 학급 52명 규모로 개설,  2019년 3월부터 운영을 시작한다.

교육과정은 과학‧기술‧공학‧수학 융합(STEM)교육을 기반으로 협업, 문제해결력 등 실무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구성된다. 

한국IBM 직원이 고등학교에서 근무하여 교육과정 개발, 멘토링 등을 담당한다.

참여 학생들은 프로젝트 수업과 대학 연계 수업을 통해 역량을 강화한다. 

5년간의 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은 전문학사를 취득하고 한국IBM에 취업을 원할 경우 서류전형 면제 혜택이 주어진다.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교육부는 특성화고 및 전문대학의 교육과정 편성ㆍ운영, 교원연수 지원, P-TECH 확산 등에 협력하게 된다.

한국IBM은 교육과정 제공, 1 대 1 멘토링, 산업체 방문 및 현장학습, 유급 인턴십 등을 통해 학생들이 뉴칼라 직업을 일찍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필요한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교육부와 한국IBM은 P-TECH의 지속적인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으며, 이의 일환으로 교원그룹이 2022년 두번째 P-TECH로 참여할 계획이다.
 
교원그룹은  교육에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석과 같은 첨단 기술을 접목한 에듀테크 과정 운영할 예정이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이날 협약식에서 “P-TECH는 4차 산업 분야에서 역량 발휘가 가능한 인재를 양성하는 직업교육의 혁신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미래 환경변화에 대응하여 학생들이 핵심역량을 갖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한국IBM 같이 우수 산업체가 주도하는 다양한 직업교육 혁신 모델을 발굴ㆍ확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박춘란 교육부 차관./사진=교육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