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상반기 순익 4355억원...사상 최대 실적
미래에셋대우, 상반기 순익 4355억원...사상 최대 실적
  • 오경선 기자
  • 승인 2018.08.0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427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세전순이익은 4355억원, 당기순이익은 3578억원을 올렸다.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과 세전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각각 21.8%, 3.3% 증가한 2130억 원, 2193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1571억원을 올렸다.

2분기 실적 호조세의 지속은 자기자본을 활용한 투자금융(IB), 트레이딩(고유투자 포함), 이자손익(배당 포함) 부문의 성과가 주요한 요인으로 파악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3개 부문의 2분기 순영업수익은 별도기준으로 3030억원을 거둬 전 분기 대비 37.8% 증가했다.

부문별 순영업수익을 살펴보면 IB부문은 1011억원으로 분기 사상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했다. 전 분기 대비 75.5% 증가한 수치다. 홍콩 더센터 빌딩, 미국 가스복합발전소, 호주 석탄터미널 등 대규모 투자 딜이 진행되면서 그에 따른 수수료 수입 및 투자포지션 확대에 따른 캐리(carry)수익이 증가했다.

트레이딩(고유투자 포함) 부문은 전 분기 대비 52.6% 증가한 803억원의 순영업수익을 올렸다. 채권 운용에서 선제적 포트폴리오 조정으로 양호한 성과를 실현했다.

이자손익(배당포함) 부문도 2분기 1216억원의 순영업수익을 거뒀다. 전 분기 대비 10.9% 이상 증가했습니다. 해외부문은 2분기 136억원의 세전순이익을 올렸다. 상반기 합계 512억원으로 전체 세전순이익에서 11.8%의 비중을 차지 했다. 런던, 인도, LA법인이 투자 포트폴리오를 새롭게 구성해 그에 따른 수익이 발생하기 시작했고 브라질,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나머지 해외법인들도 현지 로컬종합증권사로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비즈니스 관련 수익이 회사 전체적으로 크게 증가했다. 글로벌과 관련된 투자·수수료·해외법인 수익이 회사 전체 순영업수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19% 에서 올해 상반기에는 27%까지 확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