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양 무역전쟁'은 끝...트럼프,중국 때리기에 집중할듯
'대서양 무역전쟁'은 끝...트럼프,중국 때리기에 집중할듯
  • 이언하 기자
  • 승인 2018.07.26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무역회담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이 서로 포옹하고 있다./사진=트럼프 트위터

[포쓰저널=이언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장 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미-EU 무역 회담을 갖고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미국은 자동차와 차 부품 등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조치를 유예하고 EU는 미국산 대두(콩)과 액화천연가스(LNG) 수입을 이른 시일 내 대폭 늘이기로 합의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융커위원장은 향후 미국과 유럽연합 간 실무협상에서 양측간 무역에서 아예 관세와 비관세 무역장벽을 없애는 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자동차를 제외한 제품에 대해서는 보조금을 없애고 서비스와 화학, 제약 및  의약품에 대해서는 무역장벽을 대폭 낮추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28개 유럽연합 국가들은 무역에 관한한 적(foe)이다"며 EU 맹방들과 극단적인 대립각을 세우고 유럽산 자동차와 차 부품에 대해 고율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으면서 '대서양 무역전쟁'이 본격화될 것이란 우려를 자아냈는데, 불과 열흘만에 극적인 반전이 일어난 셈이다.

앞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전쟁은 중국에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유럽연합이 이날 미국산 대두를 대량 구매하기로 한 것도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는 데 유럽연합이 간접적으로 합세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오전 10시(한국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유럽연합과의 무역협상에 대단히 만족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톨령은 "유럽연합과의 관계가 다시 정상화된 것은 대단한 일이다"며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위해 대단히 의미 있는 날(big day)이었다"고 트윗했다.

그는 "유럽연합 대표단이 미국산 콩을 즉시 구매할 것이라고 내게 말했다"며 "곁들여 어마어마한 규모의 미국산 LNG도 사기로 했다"고 협상이 성공적이었음을 거듭 강조했다.

유럽연합측도 협상 결과에 만족하는 분위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융커 회담 직후 유럽연합 맹주인 독일 앙겔라 메르켈 정부의 경제장관인 페테르 알트마이어는 트위터에 "수백만개의 일자리를 보존하고 무역전쟁을 피할 수 있는 돌파구가 확보됐다. 세계경제에 매우 좋은 일이다"는 글을 올려 회담결과에 만족을 표했다.

▲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융커 위원장과 백악관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미국과 유럽연합의 관계에서 새로운 국면을 창출하기 위해 오늘 만났다"며 "진한 우정과 강력한 무역관계로 양측이 모두 윈윈하고, 세계질서의 안정과 번영, 테러리즘에 공동대응 할 것이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회담 전 유럽연합측에 미국산 콩을 대규모로 구매할 것으로 강력히 요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중국과의 무역전쟁 과정에서 미국의 콩 재배농가들은 미국 내 최대 피해자 중 하나로 부각됐다. 중국은 지난 6일 340억달러 상당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25% 보복관계를 부과하면서 대상 품목에 대두를 포함했다. 미국에서 대두 주 생산지들은 대부분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층이 많은 지역인 것으로 알려져있다.

무역전쟁의 불똥이 예상치 않게 자신의 지지층에게 뛰면서 현지 여론이 악화되자 트럼프 대통령은 부랴부랴 해당 농가에 120억달러에 달하는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하는 등 곤혹스런 상황에 처했다. 무역전쟁 자체가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표심을 얻기 위한 측면이 강한데, 되레 지지기반에 균열을 가하는 역설적인 상황이 발생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연합을 이용해 중국의 예봉 하나를 피해가는 '이이제이(以夷制夷)'  묘책을 고안해 관철시킨 셈이 됐다.

유럽연합이 미국산 LNG 수입을 확대하기로 한 것도 양측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방안으로 평가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유럽 방문 때 독일이 러시아산 석유와 가스에 의존한다는 점을 들어 "독일은 러시아의 포로"라고 폄훼하기도 했다.

미국은 이번 회담에서 유럽 수출을 위한 LNG 수출용 터미널을 추가로 건설하는 것 까지 합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셰일가스 생산업체들을 중심으로 남아도는 LNG를 팔아먹을 대형 구매처를 확보한 셈이고, 유럽국가들은 러시아 산 에너지 수입 의존도을 낮출 수 있어 보다 안정적인 산업기반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미국와 유럽연합은 향후 진행될 무역협상을 통해 지난 3월 이후 실행되고 있는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를 철회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