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산 수입품 2천억달러 어치에 10% 추가관세"
美 "중국산 수입품 2천억달러 어치에 10% 추가관세"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8.07.1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김현주 기자]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미국 정부의 '관세폭탄' 투하 대상에 2000억달러(약224조원) 상당의 물품이 추가된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0일(현지시간)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추가 관세 부과는 향후 2개월간 공람 절차를 거쳐 발효될 예정이다.

이날 발표가 현실화되면 미국은 중국산 수입품 중 최소한 2500억달러(약 280조 원) 상당에 대해 고율관세를 부과하는 셈이 된다. 이는 지난해 기준 중국의 대미 수출 총량의 절반을 조금 넘는  규모다.

미국은 지난 6일부터 첨단 제품을 중심으로 한 중국산 수입품 340억달러 어치에 대해 25%의 고율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주안에 160억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서도 같은 세율의 고율관세를 매길 것"이라면서 "중국이 이에 보복조치를 취하면 이에 더해 2000억달러, 3000억달러가 추가로 대기하고 있다"고 으름장을 놓은 바 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미국의 고율관세 부과조치에 즉각 맞대응한다는 원칙을 고수하면서 지난 6일 340억달러 상당의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미국과 같은 25% 세율의 보복관세 부과를 시작했다.

미 무역대표부의 이날 2000억달러 상당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0% 추가 관세 부과 발표는 중국의 이런 보복관세 부과에 대한 재 보복조치인 셈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3월부터 중국산을 비롯한 철강 및 알루미늄 수입품에 대해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 25%(철강), 10%(알루미늄)씩의 고율관세를 부과하면서 '관세폭탄'을 주 무기로 한 '무역전쟁'을 시작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행정부 관료들이 그동안 중국과 무역 협상을 벌였으나 타결에 성공하지 못했다고 미 정부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