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의 한계? 테슬라 오토파일럿 승용차 또 추돌사고
자율주행의 한계? 테슬라 오토파일럿 승용차 또 추돌사고
  • 강민혁 기자
  • 승인 2018.05.3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9일(미국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라구나비치에서 경찰차를 추돌한 테슬라 모델S(왼쪽 검은색 차)의 앞 범퍼쪽이 심하게 파손된 모습. 다행히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사고원인과 관련해 테슬라 자율주행시스템에 결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사진출처=라구나비치경찰 공식 트위터

[포쓰저널=강민혁 기자] 자율주행모드로 달리던 테슬라 전기승용차가 또 교통사고를 냈다.올들어 자율주행 글로벌 선두주자인 우버와 구글, 테슬라 등이 잇따라 원인불명 사고를 일으키면서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에 대한 의구심이 확산하는 양상이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테슬라 전기차 세단인 모델S 차량이 29일 오전(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주 라구나비치에서 자율주행 기능인 오토파일럿(Autopilot)으로 주행하던 중 도로 옆에 주차돼있던 경찰용 스포츠유틸리티(SUV) 순찰차를 들이받았다.

다행히 사망자나 중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라구나비치경찰은 "모델S에 탑승했던 운전자는 가벼운 상처를 입었고, 경찰차에는 탑승자가 없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사고직후 테슬라는 "테슬라 차량에 탑재된 오토파일럿이 자동차를 모든 사고로부터 안전하게 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늘 밝혀왔다"며 "사고원인을 정밀하게 파악해볼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하지만 잉가젯 등 IT전문매체들은 이번 사고의 발생원인을 싸고 논란이 거셀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금까지 공개된 사고 경위를 보면 경찰차는 갓길에 정상적으로 주차중이었는데, 테슬라 차량이 갑자기 길가쪽으로 돌진하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 중이었기 때문에 운전미숙으로 사고 원인을 돌릴 수는 없는 상황이다. 테슬라 차량에 탑재된 자율주행시스템에 구조적인 결함이 있을 가능성이 거론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 /사진출처=라구나비치경찰 공식 트위터

앞서 올 3월에는 테슬라 SUV 모델X가 캘리포니아 주에서 자율주행 모드로 달리다 도로 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켜 탑승했던 운전자가 사망했다. 

지난 11일엔 모델S가 유타 주에서 소방트럭에 부딪히면서 운전자가 발목 골절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유타 주 경찰은 "테슬라 측 자료로 볼 때 사고 1분 22초 전 운전자가 오토파일럿 기능을 켠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비슷한 사고는 비단 테슬라 뿐아니라 구글,우버 자율주행차들도 일으켰다.

5월5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챈들러에선 웨이모(WEIMO)의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SUV 자율주행차가 마주 오던 혼다 승용차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웨이모는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의 자율주행 개발전문 자회사다.

사고 직후 웨이모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웨이모 미니밴의 반대차선에서 은색 혼다 세단이 빨간불 상태서 교차로에 진입했다가 서쪽 방향에서 동시에 교차로에 진입한 다른 차량을 피하려고 갑자기 중앙선을 넘어 웨이모 미니밴쪽으로 돌진했다.

사고로 양쪽 차량은 많이 파손됐지만, 차에 타고 있던 웨이모 직원과 혼다 운전자는 경미한 부상을 입는 데 그쳤다고 경찰은 전했다.  

챈들러 경찰은 사고의 책임은 100% 혼다 승용차 쪽에 있다고 결론지었다.  

하지만 자율주행 전문가들의 의견은 달랐다. 사고의 핵심은 도로교통법 상 책임 소재가 아니라 구글 자율주행 시스템에 문제가 없느냐 하는 점인데, 사고 당시 웨이모 차량의 움직임을 보면 웨이모차량의 위험상황 인지 시스템에  결함이 있음이 노출됐다는 것이다. 

지난 3월엔 애리조나주 템페에서 우버의 자율주행차가 보행자를 치어 사망하게 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는 주행중이던 자율주행차에 의한 첫 사망사고로 기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