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도로주행 '1호 스타트업' 탄생...국내 총 45대 시험운행 중
자율주행차 도로주행 '1호 스타트업' 탄생...국내 총 45대 시험운행 중
  • 강민혁 기자
  • 승인 2018.05.0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네트 자율주행차 주행 모습./사진=국토교통부

[포쓰저널=강민혁 기자] 대기업과 대학 중심으로 진행돼온 국내 자율주행차 개발에 중소기업이 본격적으로 뛰어들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는 3일 자율주행 인공지능 전문 스타트업 ㈜소네트의 자율주행차에 대해 임시운행을 허가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이 자체 개발한 부품을 사용해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네트가 임시운행을 허가받으면서 45대의 자율주행차가 전국을 주행할 수 있게 됐다.

소네트 1대를 포함해 현재 국내에서 시행운행 중인 자율주행차는 현대차 15대,기아차 2대,쌍용차 1대, 아우디 1대, 현대모비스 1대, 만도 1대, 삼성전자 3대, KT 2대, 네이버랩스 1대,  LG전자 1대, SK텔레콤 1대, 융합기술연구소 3대, 전자통신연구소 2대, 교통안전공단 2대, 자동차부품연구소 1대, 서울대 4대, 한양대 2대, KAIST 1대 등모두 45대다.

소네트는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의 연구원이 지난해 10월 창업한 기업이다. 자율주행에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교육 및 컨설팅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소네트의 자율주행차는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탑재해 카메라로 인지한 이미지 영상을 처리하고 차량을 제어하며, 자체 개발한 차선인식 알고리즘을 활용한다.

소네트는 향후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자유롭게 테스트할 수 있는 자율주행 표준 기반 플랫폼을 제작하고,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자율주행 키트 시스템 일체를 개발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2016년 2월 민간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임시운행 허가제도를 도입하고, 자율주행에 필요한 정밀 도로 지도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연구목적의 실제 도로 주행을 지원해왔다.

국토부는 올 3월에는 자동차 제작․통신․부품사 등 업계의 대․중․소기업들이 협력할 수 있도록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를 발족해 학술 토론회 등을 개최히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허가를 계기로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자율주행 기술개발에도 더욱 활기가 더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력을 갖춘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이 자유롭게 연구․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여타 업체와 교류할 수 있는 연계․협력의 장을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