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 아시아나 인수 의지 강조..."예비후보 중 유일한 한공운송산업 경험"
애경, 아시아나 인수 의지 강조..."예비후보 중 유일한 한공운송산업 경험"
  • 김성현 기자
  • 승인 2019.09.1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 적격인수후보선정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인수 의지를 적극 피력했다. 

애경그룹은 창업주 고(故) 채몽인 사장의 장남 채형석(사진) AK홀딩스 총괄부회장이 항공산업을 새 먹거리고 점찍고 인수작업을 적극 진두지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애경그룹은 입장문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의 예비후보 가운데 항공운송산업 경험이 있는 유일한 전략적 투자자(SI)”라며 항공산업 경영능력을 강조했다.

“국내 1위 LCC(Low Cost Carrier∙저비용항공사)인 제주항공은 우리나라 항공 산업에 근본적인 변화를 일으킨 시장의 개척자이며, 애경그룹은 시장의 치열한 경쟁과 수많은 견제를 뚫고 2006년 취항한 제주항공을 13년만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LCC로 성장시키며 항공산업 경영능력을 이미 검증받았다”고 했다.

애경그룹은 “제주항공이 새로운 항공사업 모델을 성공시킨 저력을 바탕으로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해 노선과 기단 운용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핵심 역량을 더욱 강화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새로운 항공사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게 되면 자회사 등을 포함해 160여 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게돼 국제선 45%, 국내선 48%의 점유율로 국내 최대 항공그룹이 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현재 국내 항공여객점유율은 한진그룹(대한항공, 진에어)이 1위, 금호아시아나그룹(아시아나항공,에어부산,에어서울) 2위, 애경그룹(제주항공)이 3위다. 하지만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성공할 경우 1위 그룹 순위가 바뀔 수 있다.

애경그룹은 또 “전세계적으로 항공산업이 위기에 직면해 있던 시기 주요 항공사간 인수와 합병이 항공산업의 안정을 이끈 사례를 연구해 침체기를 맞고 있는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부흥과 시장 재편을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 동안 축적한 경영 노하우와 제주항공의 경쟁력을 자산으로 다수의 신뢰도 높은 재무적 투자자(FI)와 성공적인 인수를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매각측인 금호산업은 전날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에 참여한 기업 5곳 중 애경그룹과 함께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홍콩계 사모펀드인 뱅커스트릿과 연합한 사모펀드 KCGI, 스톤브릿지캐피탈 등 4곳을 적격인수후보로 선정해 통보했다.

이들 후보는 다음달 말까지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실사를 거쳐 본입찰 참여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11월 우선협상대상자가 결정될 전망으로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연내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