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UAE 현지법인과 제3국 원전시장 진출
한국전력, UAE 현지법인과 제3국 원전시장 진출
  • 염지은 기자
  • 승인 2019.09.11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갑  한전 사장(사진 왼쪽)과 나써 오 알 나서리 바라카원컴퍼니(UAE 원전 사업법인)사장이 10일(현지시각) 오후 ‘제3국 원전 공동진출 협력 MOU’에 서명했다./사진=한전
김종갑 한전 사장(사진 앞줄 왼쪽)과 나써 오 알 나서리 바라카원컴퍼니(UAE 원전 사업법인)사장이 10일(현지시각) 오후 ‘제3국 원전 공동진출 협력 MOU’에 서명했다./사진=한전

[포쓰저널] 한국전력이 아랍에리미트(UAE) 현지법인과 제3국 원전 시장에 진출한다.

한국전력은 김종갑 사장이 지난 9일 UAE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세계에너지총회(WEC)에 참석하고, UAE 원전사업법인(Barakah One Company)와 ‘제3국 원전 공동진출 협력 MOU’를 체결하는 등 다양한 원전세일즈 활동을 펼쳤다고 11일 밝혔다.

10일 UAE 원전사업법인과 한국전력과의 협력식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 나써 오 알 나서리 BOC 대표외에 정승일 산업부 차관, 마즈루이 UAE 에너지부 장관도 참석했다.

양사는 MOU 체결을 통해 세계 신규원전시장에서 투자 및 파이낸싱, 인허가, 인력양성, 현지화 등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

앞으로 UAE원전사업에서 축적한 경험과 지식을 활용해 제3국 원전사업 진출을 위한 협력방안을 적극 모색키로 했다.

이를 통해 한국과 UAE간의 원자력분야 협력관계가 한층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세계에너지총회(WEC) 패널토론에서 패널로 참석한 김종갑 사장은 글로벌 에너지기업 리더들과 에너지전환 시대에 맞는 ‘원자력의 지속가능성’, ‘원자력의 도전과제와 극복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또 세계에너지총회에 참석한 각국 정부 및 기업체 주요 고위급 인사를 만나 에너지분야의 포괄적 협력방안을 협의했다. 원전분야 뿐만 아니라 지능형전력망(Smart Grid), 에너지저장장치(ESS), 지능형검침인프라(AMI) 등 에너지신사업분야의 협력범위를 지속 발굴해 나가기로 협의했다.

김종갑 사장은 UAE원전 건설현장도 방문,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