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예보] 서울 경기 등 호우경보 최대 300mm 폭우...정체전선 영향 11일 오전까지 비
[날씨예보] 서울 경기 등 호우경보 최대 300mm 폭우...정체전선 영향 11일 오전까지 비
  • 김현주 기자
  • 승인 2019.09.10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기상청

 

[포쓰저널] 10일 밤 서울, 경기북부와 경기서해안, 강원영서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시간당 40mm 이상 강한 비 내리는 곳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에 자리한 정체전선 영향으로 오늘 밤 사이 강수지역이 확대돼 내일(11일) 오전까지 천둥·번개를 동반, 시간당 30~50mm이상, 많은 곳은 200mm 넘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이 10일 밤 10시 현재 호우경보를 발령한 곳은 인천, 서울, 경기도(여주, 가평, 양평 제외)등이다.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곳은 강원도(강원북부산지, 양구평지, 홍천평지, 인제평지, 춘천, 화천, 철원), 경기도(여주, 가평, 양평) 지역이다.

10일 밤 9시 기준 주요지점 일 강수량은 양도(강화) 219.5mm, 탄현(파주) 168.5mm, 대곶(김포) 153.5mm,  인천(공) 131.0mm,  능곡(고양) 126.5mm, 양주 123.5mm,  장남(연천) 117.5mm,  하봉암(동두천)mm,  115.0 관인(포천) 107.0mm다.

기상청
11일까지 예상 강수량./기상청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를 중심으로 내리고 있는 강한 비는 10일 밤 그 밖의 경기남부와 강원영서남부, 충청북부로 차차 확대되면서 11일 오전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다. 일부 지역에는 200mm가 넘는 많은 강수가 예상된다.

서울, 경기도와 강원도영서에는 오늘 이미 50~100mm 가량의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앞으로 내리는 비가 더해져 총 300mm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취약시간대인 야간에 강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강한 비와 많은 비로 인해 비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특히 비가 많이 오는 중부지방에서는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축대붕괴, 하천범람 등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추석연휴 전날인 11일 낮 최고기온은 창원 31도, 대구 광주 30도, 서울 인천 수원 전주 부산 울산 여수 제주 29도, 청주 대전 목포 28도, 안동 27도, 백령도 25도, 울릉도독도 23도 등으로 예보됐다.

아침 최저기온은   제주 25도, 청주 부산 여수 24도, 서울 수원 대전 전주 광주 목포 대구 울산 창원 23도, 인천 울릉도독도 22도, 춘천 강릉 안동 21도, 백령도 20도 등으로 예상된다.

 

Tag
#날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