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OCI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신사업' 추진
현대차그룹, OCI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신사업' 추진
  • 김지훈 기자
  • 승인 2019.09.09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오른쪽)과 OCI 대표 김택중 사장이 양해각서 체결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오른쪽)과 OCI 대표 김택중 사장이 양해각서 체결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차그룹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현대차그룹은 화학·에너지기업 ‘OCI’와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실증 및 분산발전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과 OCI 대표 김택중 사장 등이 참석했다.

파트너사인 ‘OCI’는 2012년 한국기업 최초로 미국에서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를 수주한 에너지 솔루션 기업이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와 태양광발전을 연계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이를 분산형 발전사업으로 확장하기 위한 포괄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이 자체 개발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를 한국 공주시와 미국 텍사스주에 위치한 OCI의 태양광발전소에 설치해 양사가 함께 실증 분석과 사업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 문제를 가장 친환경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가 바로 에너지저장장치”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기술력 증진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