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조조버스 할인 10월부터 전면확대
경기도, 조조버스 할인 10월부터 전면확대
  • 차기태 기자
  • 승인 2019.09.0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6시반 이전 승객 예택...영유아 요금 완전면제도 추진

 

경기도청사 전경(도청 홈페이지 퍼옴)
경기도청사 전경(도청 홈페이지 퍼옴)

[포쓰저널=차기태 선임기자] 오전 6시30분 이전에 타는 승객을 위한 경기도내 버스요금 할인이 다음달부터 모든 시내버스로 확대 시행된다.

9일 경기도가 발표한 ‘시내버스 운임요금 할인혜택’ 확대방안에 따르면 기존에 직행좌석형 버스에만 국한돼 시행됐던 조조할인 요금제가 오는 10월부터 도내 시내버스 전체로 확대된다.

‘조조할인 요금제’는 오전 6시 30분 이전 출근 등을 위해 경기도내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도민들에게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제도이다. 현재 버스 유형별로 일반형 200원, 좌석형 400원, 순환형 450원씩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경기도는 이와 함께 만 6세 미만 영·유아 3인까지 버스요금 완전 면제도 추진한다.

현행 일반형 시내버스 요금체계에 따르면, 청소년 30% 어린이 50% 할인을 적용되고 있다. 만 6세 미만 영유아와 국가유공자·애국지사는 운임이 면제된다.

그렇지만 만 6세 미만 영유아의 경우 3인까지 무료승차가 가능하나, 좌석배정을 원하는 경우에는 요금을 지불해야 된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이달 안으로 시내버스 운송약관 개정을 추진, 좌석 배정 유무와 상관없이 만 6세 미만 영유아의 요금을 모두 면제하기 위해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 협의할 방침이다.

김상수 경기도 버스정책과장은 “향후에도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과 보다 안전한 대중교통수단 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관련 정책과 사업을 개발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