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매각에 잔챙이들만...애경, KCGI 이어 HDC현산 '눈독'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잔챙이들만...애경, KCGI 이어 HDC현산 '눈독'
  • 염지은 기자
  • 승인 2019.09.03 00:4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 애경그룹과 KCGI(강성부 펀드)컨소시엄에 이어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잠재적 후보군으로 점쳐지던 SK, 한화 롯데, GS 등은 3일 예비입찰 마감이 임박했지만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 상태로 흘러가면 아시아나항공은 다시 한번 자본력이 제한적인 중견기업에 인수되면서 재무적 불안감을 계속 안고 갈 것으로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 따라 금호산업을 중심으로 한 매각 측은 예비입찰 마감 이후에도 인수전 참여 문호를 열어두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3일 투자은행업계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은 재무적 투자자로 미래에셋대우를 끌어들여 막판 아시아나항공 매각전 참여를 결정했다. 

업계에서는 HDC현대산업개발의 참여에 의아스럽다는 반응이다. 

최근 건설업황 부진과 지주사 전환 등으로 재무적 여력이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국내 1위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가 재무적 투자자로 나섰다고 하지만 시너지가 제대로 날 지는 의문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호텔신라와 함께 용산역에서 면세점 사업을 운영하고 있어 항공사 인수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기내 면세점 사업은 입국 면세점이 활성화되면 수익성을 기대하기 힘들어진다.

애경그룹 지주사 AK홀딩스는 삼성증권을 인수 주간사로 선정해 아시아나항공 실사 과정에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애경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기존 제주항공과의 사업적 시너지를 노리고 있는 만큼 예비입찰 참가 업체 중 그나마 설득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이다.

대한항공의 지주사 한진칼의 2대 주주인 KCGI도 단독으로 인수전을 펼치지는 않고 컨소시엄을 형성해 예비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세민 2019-09-04 11:15:10
잔챙이들만?? 포쓰저널은 잔챙이도안되는 회사아님? 남들열심히다니는회사를잔챙이라고표현함?

최현민 2019-09-03 15:44:35
지은아 넌 어디 잔챙이 언론사 기자니?
포쓰있다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