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업 ICT 인프라 관제 플랫폼 '유레카' 개발 완료
KT, 기업 ICT 인프라 관제 플랫폼 '유레카' 개발 완료
  • 김성현 기자
  • 승인 2019.08.30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KT는 컨테이너 기반의 기업 ICT 인프라 관제 플랫폼 ‘유레카(EUREKA)’를 개발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유레카 플랫폼은 기업이 기존에 보유한 구내망 관제뿐만 아니라, 기업 통신회선 관제를 통합 제공해 기업망의 완전한 엔드 투 엔드(End-To-End) 관제를 가능하게 하는 솔루션이다.

유레카 플랫폼은 마이크로서비스(Microservice) 구조와 최신 컨테이너(Container) 기술을 적용했다.

마이크로서비스 구조는 어플리케이션의 기능들을 독립적인 서비스들로 나누어 놓은 방식이다. 여러 독립된 서비스들을 하나의 컨테이너에 담아 버튼 클릭 하나로 쉽게 관제서비스에 통합이 가능토록 했다.

개별 기업 고객마다 사용하고자 하는 관제서비스가 다르기 때문에 기업에 필요한 관제서비스를 선택가능한 구조로 개발한 것이 특징이다.

또 서드파티(3rd party)와 같은 외부개발자를 대상으로 플랫폼용 관제 솔루션 개발 가이드와 개발자 도구를 제공한다.

개발자가 개발 가이드에 맞추어 관제 솔루션을 개발 후 플랫폼 내 스토어에 등록 신청을 하면 KT에서 보안, 유효성 검증을 통해 이를 서버에 배포한다. 솔루션들은 고객이 플랫폼 스토어에서 찾아 설치하기만 하면 된다.

이선우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스마트한 UX를 탑재한 플랫폼으로 기존 관제와는 차원이 다른 경험을 제공한다”며 “국내최초 마이크로서비스 구조로 개발된 기업 관제 플랫폼으로 ICT 관제시장의 생태계를 바꾸겠다”고 말했다.

Tag
#k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