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청 '국민청문회' 추진, 조국 '여론 돌리기' 분투...曺 "사모펀드 전액 사회 기부"
당청 '국민청문회' 추진, 조국 '여론 돌리기' 분투...曺 "사모펀드 전액 사회 기부"
  • 김성현 기자
  • 승인 2019.08.23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로비에서 펀드 사회 기부 등에 대해 입장 발표를 마치고 사무실로 올라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로비에서 사모펀드의 사회 기부 등에 대해 입장 발표를 마치고 사무실로 올라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펀드’ 의혹이 제기된 사모펀드를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히며 여론 돌리기에 나섰다. 

교육부도 조국 후보자의 딸이 단국대학교 전산 시스템에 ‘박사’로 기재된 사실에 대해 전산 오류라는 공문을 보내며 지원사격을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히지 않을 경우 '국민청문회'를 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3일 오후 조국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로비에서 “처와 자식 명의로 되어 있는 펀드를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하겠다”며 “신속히 법과 정관에 따른 절차를 밟도록 하겠다”고 입장문을 밝혔다.

조국 후보자의 모친을 비롯한 가족들이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도 국가나 공익재단에 넘기겠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웅동학원의 이사장이신 어머니가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을 비롯해 저희 가족 모두는 웅둥학원과 관련된 일체의 직함과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저에게 밝혔다”며 “향후 웅동학원은 개인이 아닌 국가나 공익재단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 이사회 개최 등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오후 서울대학교와 고려대학교에서 조국 후보자의 장관 인사를 반대하는 촛불집회가 열리는 등 여론 악화가 가속되자 이 같은 결심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국 후보자는 가족들이 총 재산인 56억4000여만원보다 많은 74억5500만원을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투자합자회사’에 출자하기로 약정해 논란이 일었다. 사모펀드를 증여세 탈루 등에 악용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모친인 박정숙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은 조국 후보자 동생이 공사대금을 달라며 낸 소송에서 변론도 하지 않고 고의적으로 패소하는 등 조 후보자 일가의 '집안 금고'처럼 활용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조국 후보자 여론 돌리기에는 교육부도 힘을 보탰다.

조국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고교시절 2주간 인턴과정을 거쳐 썼다는 제1저자 논문의 박사 표기가 전산오류라는 교육부의 해명이 나왔다.

앞서 조씨는 고교시절 단국대 인턴 과정 함께한 병리학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뒤 단국대 내부 시스템에 박사로 기록된 사실이 밝혀지며 조씨가 고교생 신분을 의도적으로 숨긴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교육부는 이날 “조 후보자 딸의 '대학전산시스템 박사학위 기재'는 종합정보시스템 전산 오류에서 발생한 결과”라는 내용의 공문을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보냈다.

교육부는 “단국대는 2015년 새로운 종합정보시스템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구)종합정보시스템에 등재되어 있던 연구업적 중 연구자의 '학위'가 공란으로 된 부분이 모두 '박사'로 변경되어 표기됐다”며 조 후보자의 허위 학위 논란에 대해 설명했다.

여당에서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무산될 것에 대비해 '국민청문회'를 추진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까지 조국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히지 않으면 27일 국민청문회를 개최하겠다고 이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과 조 후보자 관련 대책을 논의한 뒤 이같이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청문회를 완료해야하는 법적 시한은 30일까지다. 늦어도 26일까지 청문회 일자를 확정해야 증인도 신청할 수 있고 기본적인 준비를 할 수 있다"며 "그때까지 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부득이하게 우리는 국민과의 대화, 언론과의 대화, 또 다른 국회와의 대화를 진행해 조 후보자의 실체적 진실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26일까지 청문 일자가 확정되지 않으면 27일 이른바 국민청문회로 알려진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명칭은 바뀔 수 있지만 '언론이 묻는다' 제목으로 진행 될 수 있다. 방송기자연합회와 한국기자협회 두 군데를 저희가 접촉해 그곳에서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Tag
#조국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