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으로 간 '서울역북부역세권 개발사업'...메리츠종금컨소,우선협상자 지위보전 가처분 신청
법정으로 간 '서울역북부역세권 개발사업'...메리츠종금컨소,우선협상자 지위보전 가처분 신청
  • 오경선 기자
  • 승인 2019.08.1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 북부 역세권 개발 예시도./사진=코레일.
서울역 북부 역세권 개발 예시도./사진=코레일.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서울 도심 5만여㎡를 개발하는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과 관련해 메리츠종합금융 컨소시엄(메리츠 컨소)이 지난 16일 대전지방법원에 코레일을 상대로 서울역북부 유휴부지 개발 사업의 우선협상자 지위 보전 가처분 신청을 했다.

소송은 메리츠종합금융증권, STX, 롯데건설, 이지스자산운용 등 컨소시엄 참여사가 공동 제기했다.

메리츠 컨소의 우선협상자 지위를 보전하고, 코레일이 제3자와 협상을 진행하거나 계약을 체결해서는 안된다는 내용이다.

메리츠 컨소는 “메리츠 컨소는 서울역북부 유휴부지 개발사업의 입찰에 참여해 코레일의 사업평가위원회에서 적격 통보를 받았다. 그러나 코레일은 메리츠 컨소를 우선협상자로 선정하기 전에 금융위원회의 사전승인이라는 부당한 요구를 한 후 우선협상자 선정대상에서 제외했다”며 가처분 신청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공공성과 공정성이 반드시 담보되어야 하는 이 사업 공모절차에서 메리츠 컨소의 지위를 확인받고 보전하기 위해 가처분 절차에 적극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역북부 유휴부지 개발사업은 사업비만 1조 60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서울시 중구 봉래동 2가 122번지 일대를 개발해 컨벤션센터, 호텔, 오피스, 상업 문화, 레지던스, 오피스텔 등의 복합시설을 건설하게 된다.

앞서 코레일은 7월 9일 이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한화종합화학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코레일은 당시 "사업주관자인 메리츠종합금융·메리츠화재가 ‘금융산업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금융위원회의 사전 승인 대상에 해당됐지만 관련 법률과 사업주관자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선정대상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