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추석명절 앞두고 중소기업에 15조원 특별자금 지원
우리은행, 추석명절 앞두고 중소기업에 15조원 특별자금 지원
  • 오경선 기자
  • 승인 2019.08.19 0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일시적인 자금 부족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 추석 명절 특별지원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다음달 30일까지를 중소기업 추석 명절 특별지원 기간으로 정하고 신규 6조원, 만기연장 9조원 등 총 15조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우리은행은 B2B대출, 구매자금대출, 채권담보대출, 할인어음 등을 통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운영자금을 지원한다.

기업의 대출 만기연장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연장이나 재약정 조건을 완화할 예정이다. 대출금리는 최대 1.2%p까지 우대한다.

특히 고용창출에 기여하는 기업, 4대 사회보험 가입 기업, 우수 기술 보유 기업 등을 중점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일시적인 자금 부족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매년 설날과 추석 명절에 특별지원을 실시하고 있다”며, “올해 추석은 일본 수출 규제 등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의 자금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본점에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전담팀’을 설치해 여신, 투자 등의 지원을 하고 있다. 전국 영업점에도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상담센터’를 설치, 전담인력을 배치해 금융애로 상담 및 해소를 통해 피해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