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딥 체인지' 이끌 'SK 유니버시티' 만든다..."구성원 성장과 변화 첫걸음"
최태원, '딥 체인지' 이끌 'SK 유니버시티' 만든다..."구성원 성장과 변화 첫걸음"
  • 염지은 기자
  • 승인 2019.08.19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7월 1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기업의 Breakthrough 전략,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7월 1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기업의 Breakthrough 전략,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사진=SK

[포쓰저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경영 철학인 '딥 체인지(Deep Change∙근원적 변화)'를 실현하기 위한 인재 플랫폼인 'SK 유니버시티'를 만든다.

SK그룹은 그룹 싱크탱크인 SK경영경제연구소와 기업문화 교육기관인 SK아카데미 등을 통합한 ‘SK 유니버시티’를 내년 1월 출범시킨다고 18일 밝혔다.

구성원들이 4차 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나갈 교육∙연구 통합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다.

최태원 SK 회장은 “급속한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인적자본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절실한 시점”이라며 “구성원들은 SK 유티버시티를 통해 미래역량을 기르고 축적하게 될 것이며, 이것이 곧 구성원들의 지속적인 성장과 행복을 위한 변화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그룹은 지난달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그동안 개별적으로 운영해왔던 연수원, 연구소, 사별 교육프로그램 등을 통합해 왔다.

특히 SK 유니버시티는 교육기능 뿐 아니라 미래산업과 이에 필요한 역량을 끊임없이 탐색해 교육 커리큘럼으로 반영하는 등 연구 기능까지 동시에 수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 기회 창출, 비즈니스모델 실행력 제고, 구성원의 성장욕구 충족 등이 가능해지고 SK그룹 전체의 지속가능 성장이 이뤄질 것으로 SK 측은 전망했다.

SK 유니버시티는 SK 구성원 모두가 학생으로 언제 어디서든 필요한 교육을 신청해 이수할 수 있다. 데이터 기반의 AI를 활용해 자신의 커리어와 역량에 맞는 교육을 자발적으로 선택해 수강하는 방식이다.

교육은 전통적인 클래스룸 강의와 워크숍, 포럼, 코칭 프로그램, 온라인 강의, 프로젝트 기반 교육 등 과정별로 특화된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기도 용인의 SK아카데미 시설과 관계사 공유오피스 등이 교육장소로 제공되며 구성원들은 매년 근무시간의 10%에 해당하는 200시간씩 자신들이 신청한 교육과정을 자발적으로 이수하게 된다.

주요 교육과정으로는 내년 1월 출범 시 AI, DT, 사회적 가치, 글로벌, 행복 등 커리큘럼으로 시작해 순차적으로 미래 반도체와 에너지 솔루션, 디자인 역량, 리더십, 경영일반 역량 등 과정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교수진은 외부 전문가와 그룹 내 분야별 전문가, 퇴직 임원 등으로 구성된다.

교육 콘텐츠는 세계 유수 대학과 전문기관의 프로그램은 물론, SK가 별도로 연구개발한 교육과정이 포함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