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서 위증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 애경산업 직원 고발
"법정서 위증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 애경산업 직원 고발
  • 김지훈 기자
  • 승인 2019.08.13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경의 가습기살균제인 '가습기메이트' 사용 피해자 가족들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애경 직원을 고발하기 위해 고발장을 들고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사진=YTN뉴스 캡쳐
애경의 가습기살균제인 '가습기메이트' 사용 피해자 가족들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애경 직원을 고발하기 위해 고발장을 들고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사진=YTN뉴스 캡쳐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애경산업의 가습기 살균제인 '가습기메이트' 사용 피해자들이 13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로비에 모여 김모 애경산업 CRM(고객상담)팀장을 위증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은 "증거 인멸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 받고 있는 고광현 전 대표의 공판에서 김 팀장이 증인으로 나와 허위 진술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김 팀장이 고객들의 클레임 자료가 담긴 컴퓨터 8대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했는데 검찰 조사에서는 양모 상무 지시로 교체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며 "그러나 지난 6월 고 전 대표 공판에서는 자신보다 직급이 낮은 최모 부장으로부터 증거인멸 지시를 받았다고 앞뒤가 맞지 않는 진술을 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증거 인멸이나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 등으로 기소된 홍지호 전 SK케미칼 대표 등 3명과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표 등 15명, 애경산업이 브로커로 고용한 양모 씨 등 공판이 진행되면서 증인들이 줄줄이 출석하고 있다"며 "허위 진술이 판치는 공판이 되지 않도록 본보기로 위증 혐의 고발을 하게 됐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다.

피해자들은 “14일 오후 2시 열릴 가습기 살균제 사건 관련 공판에 앞서 피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애경 등 가해기업들의 불법 로비에 대한 검찰의 추가 수사와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진상 조사를 촉구하는 피케팅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