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친서외교 재가동...트럼프 "매우 아름다운 편지 받았다"
김정은, 친서외교 재가동...트럼프 "매우 아름다운 편지 받았다"
  • 이언하 기자
  • 승인 2019.08.10 0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이 6월30일 판문점에서 회동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포쓰저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한테서 "매우 아름다운 편지를 받았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 오후(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편지를 지난 목요일 받았으며 "김 위원장과 다시 회담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이 언제 다시 열릴 지 묻는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북한은 최근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비난하며 잇따라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

그럼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자신과 한 약속을 어긴 것은 아니라며 대북 비난 발언을 극히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에서 어떤 의사를 전달했을 지 관심이 집중된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이 편지를 '매우 아름답다(very beautiful)"고 한 만큼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에 물꼬를 트는 계기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6월 30일 판문점에서 전격 회동했지만, 이후에도 비핵화 실무협상에는 진척이 없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