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택배기사 힘 합친다...CJ대한통운, 서울지방경찰청과 '교통안전‧여성안심 문화' 조성
경찰-택배기사 힘 합친다...CJ대한통운, 서울지방경찰청과 '교통안전‧여성안심 문화' 조성
  • 문기수 기자
  • 승인 2019.07.3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대한통운은 29일 경기도 광주시 장지동에 위치한 CJ대한통운 택배 터미널에서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교통안전‧여성안심 문화 조성’ 교육을 진행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교통안전계 신영빈 경장이 택배기사들을 대상으로 교통법규, 안전운전 수칙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29일 경기도 광주시 장지동에 위치한 CJ대한통운 택배 터미널에서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교통안전‧여성안심 문화 조성’ 교육을 진행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교통안전계 신영빈 경장이 택배기사들을 대상으로 교통법규, 안전운전 수칙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사진=CJ대한통운

[포쓰저널] CJ대한통운 1만8000여 명의 택배기사들이 경찰과 협력해 안전 문화 조성에 적극 나선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9일 경기도 광주시 장지동에 위치한 CJ대한통운 택배 터미널에서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교통안전‧여성안심 문화 조성’ 교육을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 강남구 배송을 담당하고 있는 100여 명의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범죄 예방 및 신고, 실종자 찾기 등에 대한 교육을 했다.

특히 사업용 차량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이 올해 7월 구성한 교통교육 전문팀인 ‘트래픽 교육홍보 원팀(One Team)’이 교통법규 및 안전운전 수칙에 관한 교육을 실시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4월 서울지방경찰청과 ‘민‧경 협력 공동체치안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범죄취약요인 상호 공유 ▲범죄예방 환경조성 ▲실종자 제보 ▲교통위반‧범죄 신고 ▲보행안전캠페인 동참 등에 협력한다. 협약에 따라 현재까지 총 5회에 걸쳐 350여 명의 택배기사에게 교육을 진행했다.

택배기사들은 정해진 구역을 매일 반복적으로 배송하기 때문에 도로 갈라짐, 공공기물 파손, 갑작스런 인명 사고 등 주변의 이상 징후에 대해 가장 우선적으로 알아차릴 수 있다. 이들이 전국 각지의 치안활동에 나설 경우 여성안심 문화 조성 등 공동체치안 효과가 배가될 수 있다.

실제로 지난해 4월 CJ대한통운 택배기사 A씨는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 사거리에서 차도로 미끄러져 내려오는 유모차를 발견하고 기지를 발휘해 택배차로 막아 유모차에 탄 어린 생명을 구했다. 당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이 인터넷에 급속도로 퍼지면서 온라인과 언론의 주목을 받았으며 그 공로를 인정받아 ‘포돌이 안심택배 인증 1호’로 선정됐다.

또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서 배송중이던 택배기사 B씨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타는 냄새를 맡고 따라 올라가 주민을 대피시킨 후 직접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했다.

CJ대한통운은 실종자 찾기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택배앱에 ‘실종자를 찾습니다’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약 850만 명이 가입한 CJ대한통운 택배앱은 고객이 택배를 이용할 때마다 배송정보를 확인하는 곳이기 때문에 실종자 정보를 알리는데 매우 효과적이다.

CJ대한통운은 범국민적 안전의식 제고 및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향후 전국 택배 터미널을 대상으로 교육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지속적인 민관 협업을 통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앞장서겠다”며 “CJ그룹의 나눔철학을 바탕으로 주민안전, 범죄예방 등 상생 및 공익활동으로까지 확대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은 CJ대한통운과 함께 범죄예방 및 검거, 교통질서 확립 등에 직접적인 공로가 있는 택배기사에게 감사장 및 포돌이 마크를 수여해 ‘안심택배’로 인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