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대우조선해양 '하청 갑질' 피소..."현대중공업 합병 땐 더 대담하게 갑질할 것"
[현장] 대우조선해양 '하청 갑질' 피소..."현대중공업 합병 땐 더 대담하게 갑질할 것"
  • 문기수 기자
  • 승인 2019.07.29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정문앞에서 전국조선해양플랜트 하도급 대책위원회 대우조선해양의 하도급대금 미지급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사진=문기수 기자
29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정문앞에서 전국조선해양플랜트 하도급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대우조선해양의 하도급대금 미지급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사진=문기수 기자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조선해양플랜트 하도급 대책위원회가 하도급 업체 대금을 미지급 등을 이유로 검찰에 대우조선해양을 고소했다. 

29일 오전 10시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 등 조선사 하도급업체 대표들로 구성된 조선해양플랜트 하도급 대책위원회는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우조선해양의 하도급 갑질 행위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하도급 대책위는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대표 및 관련 임원6명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공무집행방해 및 증거인멸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윤범석 하도급 대책위 위원장은 "2019년 4월 부산공정거래위원회가 대우조선해양의 불공정 하도급 행위를 밝혀내 현재 공정거래위원회 경상남도 통영지청에서 수사를하고 있지만 전혀 진척되지 않고 있다. 수사를 서울중앙지검 하도급과로 이첩해 대우조선해양의 중대한 범죄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남주 변호사는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대표등은 예산부족, 설계능력 부족 등으로 정당한 하도급 대금을 지급할 능력과 의사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하도급 대표들을 속이고 부당한 이익을 편취 해왔다. 대책위는 대우조선해양이 하도급대금을 미지급해 최소 1800여억원의 부당한 경제적 이익을 얻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고소 취지에 대해서 "대우조선해양은 사내 하도급 회사에 작업량보다 적은 하도급 대금을 지급해왔다. 지난 2017년 하도급 업체로부터 고소를 당해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가 시작되자 2017년 이전 3년간의 대금지급 자료등을 삭제해 공정거래위원회의 정당한 공무집행을 방해했다"고 말했다.

지난 2017년 7월 15개 대우조선해양의 하도급회사 대표가 하도급 대금 1474억원을 미지급했다며 원청인 대우조선해양을 공정거래위원회에 고소했다.

조사 당시 대우조선해양이 집계한 하도급 회사 부채규모는 2015년 기준 1353억원에 달했다.

대책위는 현재까지 대우조선해양이 하도급대금을 미지급해 1800여억원의 부당이득을 얻었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김남주 변호사는 "이런 원·하청 갑질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채 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의 기업결합이 완료된다면 세계1위 조선사가 되는 원청 측은 더욱 대담하게 갑질을 저지를 것이다"라고 기업결합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