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오쇼핑부문, 중소 협력사 신제품 R&D 비용 지원
CJ ENM 오쇼핑부문, 중소 협력사 신제품 R&D 비용 지원
  • 김성현 기자
  • 승인 2019.07.23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오쇼핑부문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한국생산성본부가 중소 협력사 10곳과 ‘혁신 파트너십 사업’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CJ ENM 오쇼핑부문
CJ ENM 오쇼핑부문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한국생산성본부가 중소 협력사 10곳과 ‘혁신 파트너십 사업’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CJ ENM 오쇼핑부문

[포쓰저널] CJ ENM 오쇼핑부문은 경기 불황으로 신제품 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사 10곳에 올 하반기 총 3억원의 연구개발(R&D)비를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시작으로 향후 3년간 약 10억원을 중소기업 R&D 비용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23일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2019년도 협약기업 R&D 지원사업 설명회 및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CJ ENM 오쇼핑부문의 협력기업 10곳(미라클피플사·태석광학·더네이쳐홀딩스·대경아이엔씨·보국전자·스팀보이·오리엔탈코리아·네츄럴메이드·온니포유·휴롬)의 임직원도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CJ ENM 오쇼핑부문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주관하는 ‘혁신 파트너십 사업’에 3억원을 출연한다.

혁신 파트너십 사업이란 대기업이 비용을 출연하면 수행기관인 한국생산성본부가 이를 활용해 중소기업의 경영 컨설팅 및 자금 지원을 담당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CJ ENM 오쇼핑부문의 협력사 10곳은 올 하반기 유통·디자인 분야 R&D에 약 2500만원씩 지원받을 수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올 초 TV홈쇼핑업계 최초로 동반성장위원회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CJ ENM 오쇼핑부문은 업계 첫 ‘협력사 인센티브(제품 판매 실적이 목표치를 웃돈 협력사에 최대 500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제도)’를 도입하는 등 향후 3년간 협력사 지원에 834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혁신 파트너십 사업도 이 협약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CJ ENM 오쇼핑부문의 한재희 상생경영팀장은 “혁신 파트너십 사업을 통해 개발된 신제품은 CJ ENM 오쇼핑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중소기업은 비용 절감, 매출 신장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고, CJ ENM 오쇼핑부문은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일 수 있어 서로 ‘윈윈’인 제도”라며 “앞으로도 국내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