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자기 집서 성폭행 혐의 긴급체포..."술에 취해 기억없다"
강지환, 자기 집서 성폭행 혐의 긴급체포..."술에 취해 기억없다"
  • 주수정 기자
  • 승인 2019.07.1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환.
강지환.

 

[포쓰저널]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이 성폭행 혐의로 본인 집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 광주경찰서는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9일 오후 10시 50분 경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

강 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ㄱ 씨와 ㄴ 씨 등 여성 2명과 오포읍 집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ㄱ 씨를 성폭행하고 ㄴ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현장에 있던 여성이 “강지환 집에 갇혀 있다”는 문자를 지인에게 보냈고, 경찰은 여성의 지인에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잠을 자던 중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의 진술을 확보하고 강 씨를 긴급체포했다.

강지환은 경찰에서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 눈을 떠보니 직원들이 자고 있던 방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환은 술에 취한 상태로 1차 조사를 받은 뒤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중 강씨에 대해 추가 조사를 벌인 뒤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현재로선 일단 귀가 조치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2002년 뮤지컬 '록키호러쇼'로 데뷰한 강지환은 현재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에 출연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