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광양제철소 유독가스 배출 사고, 민관합동조사 필요"
"포스코 광양제철소 유독가스 배출 사고, 민관합동조사 필요"
  • 문기수 기자
  • 승인 2019.07.0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윤소하 정의당 국회의원과 녹색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지난 1일 발생한 포스코의 대기오염사고에 대한 재발방지대책을 촉구하고 있다./사진=광양만 녹색연합 제공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윤소하 정의당 국회의원(오른쪽부터 5번째)과 녹색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지난 1일 발생한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대기오염사고에 대한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사진=광양만 녹색연합 제공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정의당 윤소하 국회의원과 녹색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포스코 광양제철 유독가스 배출 사고에 대한 민·관합동조사와 재발방지대책을 촉구했다.

윤소하 국회의원은 "노동자 사망사고와 환경오염사고 등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잇달아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며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반에 대한 안전 및 환경감독을 정부에 요구했다.

광양만녹색연합 박수완 국장은 "이번 사고는 단순히 포스코의 사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 사고의 근본적 원인이 확인되고 이에 따른 책임자 처벌, 대책마련을 통한 재발방지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포스코는 그동안 수시로 고로 수리를 핑계로 브리더를 개방해 오염물질을 배출해왔고, 그에 따른 오염물질 배출도 사과한적이 없다. 이번 사과문에서도 오염물질로 인한 피해를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며 포스코의 무책임한 대응을 비판했다.

지난 1일 오전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변전소 차단기 수리작업 중 정전이 발생해 전 사업장 전력이 끊기는 대형사고가 발생했다.

광양제철소 안 코크스 공장의 고로설비 5기가 멈추고 비상안전장치인 브리더가 개방돼 다량의 먼지와 유해물질이 유출됐다.

유출된 유해물질은 바람을 타고 인근 여수시 묘도동 마을 주민들의 차량에 피해를 줬다. 

당시 화재현장 근처를 지나던 시민들이 어지러움을 느끼는 등 고통을 호소했다.

최근 고용노동부가 포스코 집중감독 결과 455개의 법률위반 사실을 발표했다.

지난 6월 1일에는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노동자가 폭팔사고로 사망한 바 있다.

포스코는 3일 지역주민들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