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사내 벤처 프로그램 ‘스타트앳’에 구성원 펀딩 도입
SK텔레콤, 사내 벤처 프로그램 ‘스타트앳’에 구성원 펀딩 도입
  • 김성현 기자
  • 승인 2019.07.0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직원들이 지난 6월 19일 열린 제2회 아이디어톤 행사에서 5G와 IoT/Data 관련 신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직원들이 지난 6월 19일 열린 제2회 아이디어톤 행사에서 5G와 IoT/Data 관련 신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SK텔레콤이 사내 벤처 프로그램 ‘스타트앳(Start@)’을 전 구성원들이 아이디어에 직접 투자하고 실제 사업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사내 기업가 육성 플랫폼으로 새롭게 개편한다.

스타트앳은 SK텔레콤 구성원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는 사내 벤처 프로그램이다.

스타트앳 2019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크라우드 펀딩 방식을 도입한 구성원 펀딩제도다. 크라우드 펀딩처럼 사업화에 성공하면 아이디어에 투자한 구성원에게 별도의 보상(리워드)을 한다. 

SK텔레콤은 구성원 펀딩과 함께 사업화 지원 혜택도 늘렸다. 총 1억원 규모의 사업 구체화 비용 지원과 미국 실리콘밸리, 시애틀, 중국 중관촌 등 해외 현지 멘토링 기회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올해부터 스타트앳과 연계한 아이디어 공모대회 ‘Ideathon(아이디어톤)’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아이디어톤은 다양한 직군으로 구성된 팀이 제한 시간 내에 사업모델을 기획한 후 이를 스타트앳에 등록해 심사를 받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