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DMZ 3자 정상회동...트럼프 "역사적 순간" 김정은 "신비로운 힘 될것" 
남북미 DMZ 3자 정상회동...트럼프 "역사적 순간" 김정은 "신비로운 힘 될것" 
  • 이언하 기자
  • 승인 2019.06.3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포쓰저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3시45분 경 비무장지대(DMZ)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역사적인 '깜짝 회동'을 가졌다.

두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과 판문점 P2-P3 사이 군사분계선에서 얼굴을 마주해 인삿말을 나눈 뒤 트럼프 대통령이 월경해 북측 판문각 쪽으로 20보 정도 걸어갔다.

이어 이번엔 김정은 위원장이 남쪽으로 향해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남측 자유의집으로 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자유의집 앞에서 두 정상과 만났고, 김위원장과 잠시 인사한 뒤 미리 마련된 임시 회담장으로 안내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자유의집에서 각자 짧은 공개발언을 했다.

김 위원장은 "미리 사전에 합의된 만남 아니다. 어제 트럼프 대통령 제안에 깜짝 놀랐다. 정식만남이란 걸 오후 늦게 알았다"면서 "오랜 적대적 관계였던 두나라가 분단의 상징에서 평화의 악수가 앞으로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의 훌륭한 관계가 앞으로도 좋은 일을 계속 만들고 난관과 장애를 극복하는 데 신비로운 힘으로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처럼  박력이넘치는 목소리 처음 듣는다. SNS로 초청했는데 응해주지 않았으면 제가 체면 구길 뻔 했다. 응해줘서 감사하다. 국경을 함께 넘자고 해줘서 감사하다.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자유의집 회동 자리에는 동석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각자 헬기 편으로 DMZ를 향했다. 

미국과 북한 현직 최고위층이 DMZ는 물론 한반도에서 회동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45분 경 문 대통령과 함께 판문점 인근 오울렛초소에 도착, 초소 옥상에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 등 미군의 안내로 분단 현장을 17분간 둘러봤다.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 모두 양복 정장을 입고 있었다. 그동안 이곳을 찾은 빌 클린턴,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 등 역대 미국 대통령들은 모두 군복 차림이었다. 

문 대통령은 오울렛초소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개성공단 문제를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 리무진인 비스트원으로 이동, DMZ 내 미군 부대인 캠프 보니파스를 찾아 JSA 근무 한미 장병등을 격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곳도 동행했다.

여기서 문재인 대통령은 장병들에게 "오늘은 더 극적인 일이 기다리고 있다. 이제 JSA는 대결과 분쟁의 상징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바뀌고 있다"면서 "위대한 변화를 만들고 있는 분이 트럼프 대통령이다. 여러분의 자랑스럽 대통령이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장병들을 격려하면서 "4분 후에 김정은 위원장 만나게 될 것이다. 그래서 여기 오래 머물지 못할 것 같다"고 짧게 연설한 뒤 곧바로 판문점을 향했다.

DMZ에서 미국과 북한 고위 당국자가 마지막으로 회동한 것은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 체결 당시다. 같은 장소에서 66년만에 양국 고위당국자가 다시 만난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