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신동빈·이재용·정의선·최태원에 각별한 사의.."대미 투자 확대해 달라"
트럼프, 신동빈·이재용·정의선·최태원에 각별한 사의.."대미 투자 확대해 달라"
  • 염지은 기자
  • 승인 2019.06.30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30일 오전 10시부터 약 40분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재채 총수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쓰저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 이틀째인 30일 첫 일정으로 국내 재계 총수들과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약 40분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삼성, 현대차, SK, 롯데 등 국내 10대 그룹 총수 대부분과 미국에 투자했거나 투자를 계획하는 기업 관계자 20여명과 간담회를 갖고 대미 투자 확대를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지난달 미국 루이지애나에 3조6000억원 규모의 에틸렌 생산 공장을 건설한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을 직접 거명하며 각별한 사의를 표했다.

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부회장, 손경식 CJ그룹 손경식 회장 등을 일으켜 세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가 양국에 이익이 되는 협정"이라며 "농산물, 자동차 등 분야에서 공정한 협정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중 무역협상은 다시 정상궤도에 복귀했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박준 농심 부회장, 허영인 SP그룹 회장, 우기형 대한항공 대표,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LG그룹에선 구광모 회장을 대신해 권영수 부회장이 나왔다.

이날 행사는 주한 미 대사관과 주한 미국상공회의소(암참) 주최로 열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