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DMZ서 김정은 만나고 싶다"...남북미 3자 정상회담 급부상
트럼프 "DMZ서 김정은 만나고 싶다"...남북미 3자 정상회담 급부상
  • 이언하 기자
  • 승인 2019.06.29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문재인 대통령 간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이 30일 판문점 등 비무장지대(DMZ)에서 개최될 가능성이 열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오후 일본 오사카 G20(주요20개국) 정상회담을 결산하는 기자회견에서 "(이날 오전 DMZ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길 바란다는 내용의 트윗을 한 이후) 매우 신속하게 (북한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며 "(김 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북한 땅으로 들어갈 수도 있다"고고 밝혔다고 CNN 등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면 무얼 기대하느냐'는 질문엔 "우리는 회담이 아니라,  단지 짧은 안부 인사를 나누기 위해 만나는 것"이라면서 "설사 김 위원장이 DMZ에 나타나지 않아도 (북미 관계에) 나쁜 신호는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북한 위원장이 이것(트윗)을 본다면, 한국에 머무는 동안 DMZ에서, 단지 악수하며 안부 인사만 나눠더라도 (김 위원장을) 만날 수 있다"고 3차 북미 정상회동을 전격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오사카 현지에서 기자들에게 해당 트윗의 의미에 대해 "(북한과의 대화) 모멘텀을 만들기 위해 오늘 아침에 생각한 것이다"며 "김 위원장의 의사를 타진해 본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정은)가 북한 내에 있는 지 모르겠지만, 만약 있다면 우리는 2분간  서로 만날 수 있을 것이다"면서 "그게 우리가 할 수 있는 전부이긴 하지만, 그것만으로도 좋은 일일 것이다"고 했다.

북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이후 5시간여 만에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공식적으로 화답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이날 오후 1시 경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 수뇌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양국관계 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라고 밝혔다.

최 제1부상은 그러면서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제기를 받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가 아니라 형식을 갖춰 정식으로 제안해 올 경우 김정은 위원장도 DMZ 회동에 응할 수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최선희 제1부상은  지난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비핵화 협상관련 김정은 위원장의 생각을 대외적으로 전하는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기간 중 김정은 위원장과 깜짝 회동할 수있다는 관측은 이른 바 '친서 외교' 과정에서 이미 나온 바 있다.

노동신문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지난 23일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 앞으로 친서를 보냈으며 김 위원장은 친서를 두고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고 하시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볼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보도했다.

당시 북한 매체의 표현 중 '남다른 용기'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방한 중 판문점이나 DMZ 등 접경 지역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서울에 체류 중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이날 그랜드하이얏트호텔에서 'DMZ 회담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매우 바쁘다. 오늘은 아무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이날 오후 7시 경 에어포스원 편으로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공식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전 11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9차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당일 오후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오사카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귀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