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 2018년 임단협 조인식...'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 발표
르노삼성자동차, 2018년 임단협 조인식...'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 발표
  • 김성현 기자
  • 승인 2019.06.24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노사 상생선포식 및 임단협 조인식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왼쪽)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
2018년 노사 상생선포식 및 임단협 조인식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왼쪽)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24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을 마무리짓는 조인식과 노사 상생선언식을 함께 진행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 2018년 임단협은 지난 14일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74.4% 찬성으로 타결된 합의안을 이날 조인식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이 서명함으로써 최종 마무리된다. 

상생선언식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는 사회적 책임을 담은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는 노사 모두 법과 원칙을 준수하며 갈등보다는 화합을 통해 신차물량을 확보하고 이를 통한 고용의 안정성을 이루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선언식에 참석한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은 “상생선언식은 르노삼성차의 변함없는 의지를 확인하는 뜻 깊은 자리”이며 “끝까지 르노삼성자동차를 지켜봐 준 고객과 지역사회의 지지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 부산공장의 경쟁력 확보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사 모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