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7 프리미어' 운전석서 가전 기기 제어...KT-현대·기아차 '카투홈' 서비스
'K7 프리미어' 운전석서 가전 기기 제어...KT-현대·기아차 '카투홈' 서비스
  • 문기수 기자
  • 승인 2019.06.19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KT가 6월말 출시 예정인 기아자동차의 K7 프리미어 모델에 차량에서 홈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카투홈(Car to Home)' 서비스를 탑재한다고 19일 밝혔다.

카투홈은 차량 내에서 집안에 있는 조명, 에어컨, TV, 가스차단기 등의 홈 IoT 기기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음성 명령이나 간단한 화면 터치만으로 조작이 가능해 운전자의 안전과 편의성을 모두 높인 것이 특징이다.

KT는 현대·기아차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인공지능 스피커 기가지니를 활용한 AI 서비스등을 한 차원 높은 양방향 차량-IoT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 센터 상무는 “현대·기아차와의 협력을 통해 서로 다른 영역으로 여겨졌던 자동차 커넥티비티 기술과 홈 IoT의 결합을 실현해냈다”며 ”이종 간 결합을 기반으로 커넥티드카 서비스의 다양성을 확보해 새로운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