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전국 이마트 패션전문직 "처우 개선하라"...'산업안전법·최저임금법 위반' 소송
[현장] 전국 이마트 패션전문직 "처우 개선하라"...'산업안전법·최저임금법 위반' 소송
  • 문기수 기자
  • 승인 2019.06.17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이마트 본사앞에서 전국 80여개 지점에서 근무하는 패션전문직 노동자 300여명이 패션전문직의 처우개선을 요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문기수 기자
17일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이마트 본사앞에서 전국 80여개 지점에서 근무하는 패션전문직 노동자 300여명이 패션전문직의 처우개선을 요구하는 총궐기대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문기수 기자

[포쓰저널=문기수] 한국노총 전국관광서비스연맹 이마트민주노조가 패션전문직 노동자들의 불합리한 근로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17일 서울 성동구 이마트 본사 앞에 모인 전국 80개 이마트 지점에서 근무하는 패션전문직 노동자 300여 명은 이마트에 부당한 임금체불과 과도한 업무량 등을 비판하며 처우개선을 요구했다.

노조측은 구체적으로 ▲급여현실화 ▲인센티브 제도 개편 ▲노무관리진단과 직무분석을 통한 업무 부담 경감 ▲ 패션전문직의 건강권 ▲교섭단위 분리 등을 요구했다.

집회에 참가한 패션전문직 노동자들은 2003년 9월부터 이마트 본사와의 ‘상품계약 위탁 계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SE(Sales Elder)로 불리며 총 판매분의 일정 정도의 수수료를 지급받는 방식으로 전국 이마트 지점에서 근무했다.

하지만 2013년 4월 고용노동부가 상품진열 도급사원에 대해 불법파견 판정을 내림에 따라 이마트는 그해 5월 기존 SE 약 16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서 ‘패션전문직’이라는 별도 직군으로 분류했다. 경력 인정없는 신규사원으로 채용하고 판매성과에 따라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운영해 왔다.

노조측은 이마트가 2019년 임금협상 당시 전문직은 10.24%의 급여를 인상했지만 패션전문직에게는 2.94%의 임금인상을 통해 불합리한 대우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센티브 제도에 관해서 노조 측은 이마트가 고의적으로 패션전문직 노동자들에게 달성할 수 없는 과도한 목표치를 제시해 인센티브를 받을 수 없게 만들고 있는 상황들을 이야기하며 합리적인 인센티브 제도 시행을 촉구했다.

노조측은 패션전문직 노동자들 중 일부가 과도한 업무량으로 인해 ‘다발성 근골격질환’, ‘심혈관계질환’ 등을 앓으며 건강권이 침해받고 있다며 적정 노동시간과 충분한 휴게시간을 요구했다.

이어 노조측은 이마트가 주 35시간 근무에 맞춘 새로운 근무제도인 원타임 근무제도를 도입하고나서 기존 3명에서 일하던 작업 양을 한명의 직원이 모두 맡게 되는 등 노동강도가 매우 높아졌다고 말했다. 해결책으로 노동조합의 참여하에 노무관리진단과 직무분석을 시행하고 적정인력 투입을 통해 과중한 업무부담을 덜어달라고 요구했다.

이마트 측에 패션전문직 노동자들의 처우개선 요구안을 전달하고 있는 김주홍 이마트민주노동조합 위원장./사진=이마트민주노동조합 제공
이마트 측에 패션전문직 노동자들의 처우개선 요구안을 전달하고 있는 김주홍 이마트민주노동조합 위원장(왼쪽)./사진=이마트민주노동조합 제공

김주홍 이마트민주노동조합 위원장은 이마트측에 패션전문직 노동자들의 요구사항을 담은 서한을 전달했다.

김 위원장은 “패션전문직 노동자들의 요구사항을 전달함과 동시에 이마트를 상대로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라며 “노동자들의 건강권 침해와 관련해 산업안전법 위반 소송과 불합리한 임금제도와 관련해 최저임금법 위반 소송을 준비해 7월초에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