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황하나와 또 선긋기..."창업주 외손녀 수식어 사용 말아 달라"
남양유업, 황하나와 또 선긋기..."창업주 외손녀 수식어 사용 말아 달라"
  • 문기수 기자
  • 승인 2019.06.1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씨.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씨.

[포쓰저널] 남양유업이 마약 투약 혐의로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황하나씨와 다시 선긋기에 나섰다.

17일 ‘기자님께 드리는 글’이란 자료를 내고 언론에서 ‘창업주의 외손녀’라는 수식어를 사용하지 말아 달라고 주문했다.

남양유업은 글에서 “최근 반사회적 일탈로 물의를 일으킨 황하나씨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남양유업 임직원 일동”이라며 “앞서 남양유업 회장이 국민 앞에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한 바와 같이 황하나씨는 홍원식 회장 개인의 친인척일 뿐 법인인 남양유업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여전히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라는 수식어로 인해 관련 없는 회사와 임직원들까지 소비자들로부터 비난받고 있으며 회사의 이미지 실추가 매출 감소로 이어져 돌이킬 수 없는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회사의 위기는 임직원에 국한된 것만은 아니며 전국의 남양유업 납품 농가들과 대리점주들에게도 영향을 미쳐 평생의 업을 접어야 할지도 모를 큰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더 이상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라는 타이틀을 달지 말아달라. 개인의 친인척 문제를 저희 남양유업과 연관시키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남양유업은 “정직하게 일하는 남양유업 임직원과 수많은 원유납품농가, 대리점주들이 억울한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도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이달 5일에는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외조카 황하나씨의 마약투약 혐의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하며 “황하나는 자신의 친인척 일뿐 회사의 경영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황하나씨는 이날 마약투약 혐의와 관려해 열린 1차 공판에서 대부분의 혐의에 대해 인정했다.

황씨는 2015년 5월부터 9월까지 서울 자택 등지에서 필로폰을 세번 투약하고, 2018년 4월에는 향정신성 의약품을 의사처방없이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올 2월부터 3월까지 옛 연인이며 가수겸 배우인 박유천과 세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구매 및 투약한 혐의도 있다.

황하나씨는 박유천과의 결혼소식과 함께 홍두영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더욱 관심을 받았다. 황씨의 모친은 홍두영 창업주의 3남 2녀중 막내딸인 홍영혜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