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우크라이나에 1-3 역전패...피파 축구 결승전 첫 진출로 만족
대한민국, 우크라이나에 1-3 역전패...피파 축구 결승전 첫 진출로 만족
  • 주수정 기자
  • 승인 2019.06.16 02: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쓰저널] 대한민국이 유럽 신흥 강호 우크라이나 벽을 넘지 못했다. 

하지만 아시아 남자팀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국제대회 결승전에 처음으로 오르면서 축구 역사에 새장을 썼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0세 이하 남자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남자 축구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1대 3으로 패했다. 

전반전은 팽팽한 접전이었다.

정정용 감독은 5-3-2 포메이션으로 우크라이나를 맞았다. 오세훈, 이강인이 최전방에 배치됐다. 2선에는 최준, 조영욱, 김정민, 김세윤, 황태현이 포진했다. 수비라인은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이 맡았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경기를 시작하자 말자 기회를 얻었다. 전반 3분 김세윤이 문전으로 돌파하는 과정에서 우크라이나 선수에 밀려 쓰러졌다. 비디오판정(VAR) 결과 페널티 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이강인이 침착하게 우크라이나 골문을 면서 대한민국은 선취점을 올렸다.

 

적극적인 공세에 나선 우크라이는 전반 11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주포 블레차가 강력한 중거리 슛을 날렸지만  이광연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34분 우크라이나의 동점골이 나왔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한국 골문 앞에서 혼전을 벌이다 우크라이나 블라디스라프 수브리아하가 찬 골이 한국팀 골망을 흔들었다.

정정용 감독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김세윤을 빼고 엄원상을 투입했다. 포메이션도 오세훈을 원톱으로 하는 4-2-3-1 로 변화를 주면서 공격성을 강화했다.

기회는 우크라이나에게 먼저 왔다. 후반 7분 스루패스를 받은 수프리아하가 날카로운 돌파와 함께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멀티골을 기록한 수프리아하는 후반 17분 어깨 부상으로 교체됐다.

 

정정용 감독은 후반 18분 조영욱을 빼고 전세진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한국은 후반 24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강인이 올린 공을 이재익이 헤딩슛으로 연결하며 결정적인 찬스를 얻었지만 우크라이나 골문을 흔들진 못했다.

시간이 갈수록 한국 선수들은 체력 면에서 우크리이나에 열세를 보이면서 잇따라 실수를 범하는 등 고전했다.

정정용 감독은 후반 34분 다시 교체 카드를 썼다. 최준 빼고 이규혁을 투입했다.

하지만 끝내 분위기 반전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승리의 여신은 결국 우스크라이나에 우승컵을 안겼다.

정규 시간 종료 직전인 후반 43분 시카이 시발리가 한국의 패스 공을 가로채 그대로 돌진, 우크라이나에 추가골을 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wpmk2 2019-06-16 06:18:42
오타많은 뉴스읽으면서 언론의 현주소를 알겠네